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팀 킴, 베이징 아쉬움 털고 한국 컬링 첫 세계선수권 결승행

등록 :2022-03-27 16:43수정 :2022-03-31 17:10

준결승서 안방 팀 캐나다에 9-6 승리
결승 상대는 13전 전승 스위스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의 김경애(왼쪽부터), 김은정, 김초희, 김선영이 26일(현지시각) 캐나다 프린스조지에서 열린 2022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캐나다에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프린스조지/AP 연합뉴스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의 김경애(왼쪽부터), 김은정, 김초희, 김선영이 26일(현지시각) 캐나다 프린스조지에서 열린 2022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캐나다에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프린스조지/AP 연합뉴스
‘팀 킴’이 한국 컬링 사상 첫 세계선수권대회 결승 진출을 이뤄냈다.

한국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 킴(강릉시청)은 27일(한국시각) 캐나다 프린스조지에서 열린 2022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준결승전에서 안방 팀 캐나다(팀 아이나슨)를 9-6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남녀 4인팀과 혼성 2인팀을 통틀어 한국 컬링이 세계선수권 결승에 진출한 것은 팀 킴이 처음이다. 한국의 결승 상대는 ‘디펜딩 챔피언’ 스위스다.

앞서 예선에서 캐나다에 1점차 신승(8-7)을 따냈던 팀 킴은 이날도 엎치락뒤치락 접전을 펼쳤다. 3-3 동점 상황, 팀 킴이 6엔드 1점을 추가하며 한발 앞서기 무섭게 캐나다가 스킵 케리 아이나슨의 드로샷으로 7엔드 3점을 추가했다. 곧바로 한국의 스킵 김은정이 8엔드에서 2점을 따내며 균형을 맞췄다. 기세를 몰아 한국은 9엔드 1점을 스틸한 데 이어 10엔드 2점을 가져오며 경기를 끝냈다.

김은정이 스톤을 드로우하고 있다. 프린스조지/AP 연합뉴스
김은정이 스톤을 드로우하고 있다. 프린스조지/AP 연합뉴스
경기 뒤 김은정은 “세계 최강의 팀 중 하나를 만나 처음에 긴장이 많이 됐지만, 압박감을 이겨내고 주도권을 잡을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서 “결승에서 승리한다면 무척 기쁠 것 같다. 굉장한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팀 킴은 28일 오전 8시 스위스의 팀 티린초니와 맞붙는다. 스위스는 이번 대회 예선 12경기 전승으로 4강에 올라 스웨덴을 7-5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 포함, 13전 전승을 달리고 있다. 한국의 예선 성적은 9승3패, 스위스에는 5-8로 졌다.

이미 세계선수권 팀 최고 성적(5위·2018년)과 춘천시청의 ‘팀 민지’가 기록한 한국 컬링 최고 성적(동메달·2019년)을 넘어선 팀 킴은 언더독의 반란에 나선다. 팀 킴은 지난달 열린 2022 베이징겨울올림픽에서 4승8패 , 종합 8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

박강수 기자 turner@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찬사받은 경기, 안에선 화풀이…진짜 패배는 승부 뒤에 왔다 1.

찬사받은 경기, 안에선 화풀이…진짜 패배는 승부 뒤에 왔다

이강인이 말하니 믿음이 간다…“포르투갈전 멋지게 승리할 것” 2.

이강인이 말하니 믿음이 간다…“포르투갈전 멋지게 승리할 것”

벤투의 주전 골키퍼, 왜 조현우 아닌 ‘김승규’였을까 3.

벤투의 주전 골키퍼, 왜 조현우 아닌 ‘김승규’였을까

“한국-가나전은 미친 경기”…미 매체, ‘명승부’ 4위로 꼽아 4.

“한국-가나전은 미친 경기”…미 매체, ‘명승부’ 4위로 꼽아

2002년에도 포르투갈 이겼다…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5.

2002년에도 포르투갈 이겼다…한국 16강 경우의 수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