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여자배구 ‘도쿄 4강’ 라바리니 감독, 폴란드 대표팀 맡는다

등록 :2022-01-13 16:31수정 :2022-01-13 16:33

스테파노 라바라니 감독. 연합뉴스
스테파노 라바라니 감독. 연합뉴스

스테파노 라바리니(43) 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이 폴란드 여자배구 사령탑을 맡는다.

폴란드배구연맹은 12일(현지시각) 공식 누리집을 통해 라바리니 감독이 폴란드 여자배구 대표팀 감독에 선임됐다고 밝혔다. 폴란드는 국제배구연맹(FIVB) 순위 12위로 한국(14위)보다 2단계 높다.

라바리니 감독은 2020 도쿄올림픽 때 한국을 4강에 올린 명장이다. 대회가 끝난 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2022년까지 계약 연장을 제안했지만, 라바리니 감독은 이를 거절했다. 이탈리아 출신인 그는 코로나19로 가족들과 만남이 어려운 점 때문에 유럽행을 바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탈리아 리그 이고르 고르곤졸라 노바라를 이끄는 라비리니 감독은 클럽팀과 대표팀 감독을 겸임한다. 시즌 때는 클럽팀을 지휘하고, 비시즌에는 대표팀을 지도하는 식이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차준환,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첫 4대륙선수권 우승 1.

차준환, 한국 남자 피겨 사상 첫 4대륙선수권 우승

김연경, 올스타전 깜짝 등장…도쿄·몬트리올 4강 주역 조우 2.

김연경, 올스타전 깜짝 등장…도쿄·몬트리올 4강 주역 조우

한국 여자 피겨, 4대륙 선수권 2·3·4위 석권 3.

한국 여자 피겨, 4대륙 선수권 2·3·4위 석권

피겨 차준환 4대륙대회 우승 베이징 전망 밝혀 4.

피겨 차준환 4대륙대회 우승 베이징 전망 밝혀

의미와 재미 다 잡았다…3년 만에 돌아온 프로배구 올스타전 5.

의미와 재미 다 잡았다…3년 만에 돌아온 프로배구 올스타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