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일본도 타이도 꺾었다…배드민턴 안세영, 2주 연속 세계 정상

등록 :2021-11-28 15:08수정 :2021-11-29 02:31

안세영이 28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1 인도네시아오픈 배드민턴 세계챔피언십 여자 단식 결승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세계배드민턴연맹 유튜브 갈무리
안세영이 28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1 인도네시아오픈 배드민턴 세계챔피언십 여자 단식 결승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세계배드민턴연맹 유튜브 갈무리

한국 배드민턴 간판 안세영(19)이 또 한 번 우승 소식을 전했다. 2주 연속 세계대회 정상이다.

안세영은 28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1 인도네시아오픈 배드민턴 세계챔피언십 여자 단식 결승에서 타이 랏차녹 인타논(26)을 2-0(21:17/22:20)으로 꺾고 우승했다.

지난 21일 인도네시아 마스터스 2021(월드투어 슈퍼 750) 여자 단식 결승에서 일본 야마구치 아카네(24)를 2-0으로 완파하며 정상에 오른 지 1주일 만에 다시 한 번 세계 무대를 제패한 것이다.

이날 경기에선 도쿄올림픽을 거치며 성장한 안세영의 위기관리 능력이 빛났다. 안세영은 1세트를 깔끔하게 따내며 좋은 출발을 했지만, 2세트에는 먼저 11점을 내주며 9-11까지 몰렸다.

기세를 잡은 랏차녹 인타논의 맹공. 하지만 안세영은 이를 모두 막아내며 약 30번 가까이 이어진 랠리 끝에 점수를 따냈다. 경기 흐름이 바뀐 순간이다. 현지 중계진은 “믿을 수 없다. 이 어린 한국 선수의 수비는 정말 환상적”이라고 감탄했다.

분위기를 잡은 안세영은 이후 20-13까지 상대를 몰아쳤다. 하지만 상대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안세영은 매치 포인트를 남겨둔 상황에서 잇달아 7점을 내주며 20-20까지 쫓겼다. 자칫 상대에게 세트를 내줄 수도 있는 상황.

안세영이 28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1 인도네시아오픈 배드민턴 세계챔피언십 여자 단식 결승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세계배드민턴연맹 유튜브 갈무리
안세영이 28일(한국시각)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2021 인도네시아오픈 배드민턴 세계챔피언십 여자 단식 결승에서 우승을 확정 지은 뒤 환호하고 있다. 세계배드민턴연맹 유튜브 갈무리

하지만 안세영은 흔들리지 않았다. 침착하게 상대 실수를 유도해 1점을 먼저 따온 안세영은 노련한 경기 운용으로 잇달아 1점을 추가하며 결국 경기를 가져왔다. 우승을 확정한 뒤 안세영은 그간 참아왔던 환호를 터뜨렸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DB, ‘허웅 더비’에서 허웅을 지웠다…컵대회 첫 승 1.

DB, ‘허웅 더비’에서 허웅을 지웠다…컵대회 첫 승

투자의 힘…SSG, 프로 출범 첫 ‘첫날부터 끝까지 1위’ 우승 2.

투자의 힘…SSG, 프로 출범 첫 ‘첫날부터 끝까지 1위’ 우승

‘작년 최다 승률 팀’ 삼성, 올해 가을야구는 없다 3.

‘작년 최다 승률 팀’ 삼성, 올해 가을야구는 없다

[이창섭의 MLB와이드] 절제와 겸손이 만들어낸 저지의 ‘청정’ 61홈런 4.

[이창섭의 MLB와이드] 절제와 겸손이 만들어낸 저지의 ‘청정’ 61홈런

나는 기다린다…또 다른 최동원, 염종석을 [나와 너의 야구 이야기 28] 5.

나는 기다린다…또 다른 최동원, 염종석을 [나와 너의 야구 이야기 28]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