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최희암 전 농구감독 ‘용접의 날’ 장관상

등록 :2021-11-18 20:40수정 :2021-11-19 02:31

맨오른쪽 최희암 부회장. 대한용접기술사협회 제공
맨오른쪽 최희암 부회장. 대한용접기술사협회 제공

국내 농구 인기가 최고 정점을 찍었던 1980∼90년대 농구대잔치 시절 스타 군단 연세대 감독을 지냈던 최희암(66) 고려용접봉 부회장이 지난 11일 ‘제1회 용접의 날’ 기념식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주는 ‘모범중소기업인상’을 받았다.

그는 선수로 출발해 1986년 연세대 감독부터 2009년 프로농구 전자랜드 사령탑에서 물러날 때까지 30년 넘게 농구인으로 살았다. 그뒤 전자랜드 형제 회사인 고려용접봉 중국 다롄 법인장을 맡아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중국에서 4년 반을 지내며 현지 법인을 관리하고 2014년 상반기에 귀국한 그는 경남 창원에서 근무하다가 지난해 서울 본사로 돌아와 부회장으로 일하고 있다.

한편 대한용접기술사협회(회장 이진희 SK에코플랜트 부사장)가 주관한 용접의 날 행사에선 최우혁(현대제철)·김도형(비엠에스엔지니어링) 기술사와 함효식 박사(삼성중공업) 등도 장관상을 수상했다. 김창금 기자 kimck@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14살 ‘윔블던 우승자’ 왜 등교 포기했나 [김양희의 스포츠 읽기] 1.

14살 ‘윔블던 우승자’ 왜 등교 포기했나 [김양희의 스포츠 읽기]

“롯데 우승날까지 한국 있겠다”던 케리 마허 교수 별세 2.

“롯데 우승날까지 한국 있겠다”던 케리 마허 교수 별세

이재성의 리그 4호골, 홀스타인 킬 3위 도약 3.

이재성의 리그 4호골, 홀스타인 킬 3위 도약

GS칼텍스의 ‘달콤한 복수’…현대건설 꺾고 KOVO컵 결승행 4.

GS칼텍스의 ‘달콤한 복수’…현대건설 꺾고 KOVO컵 결승행

맨시티 홀란드 누구길래 골잔치…맨유 호날두 어쨌길래 야유 5.

맨시티 홀란드 누구길래 골잔치…맨유 호날두 어쨌길래 야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