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막내의 매운맛’ 페퍼저축은행, 창단 첫 승

등록 :2021-11-09 21:15수정 :2021-11-10 02:34

IBK 기업은행은 6연패 수렁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이 9일 경기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여자부 아이비케이(IBK) 기업은행과 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KOVO 제공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이 9일 경기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여자부 아이비케이(IBK) 기업은행과 경기에서 득점한 뒤 기뻐하고 있다. KOVO 제공

여자배구 ‘제7구단’ 페퍼저축은행이 6경기 만에 창단 첫 승을 거뒀다. 1라운드가 끝나기 전에 얻어낸 값진 승리다. 반면 아이비케이(IBK) 기업은행은 충격의 6연패를 당하며 수렁에 빠졌다.

김형실(69) 감독이 이끄는 페퍼저축은행은 9일 경기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여자부 1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기업은행을 3-1(25:21/25:21/22:25/25:23)로 꺾고 창단 첫 승리를 거뒀다. 페퍼저축은행은 올 시즌을 앞두고 V리그에 합류하며 여자배구 7개 구단 시대를 연 막내 팀이다.

이날 경기는 누가 이겨도 첫 승의 의미가 있었다. 양 팀 모두 올 시즌 들어 5연패를 당하며, 단 한 번의 승리도 없었기 때문이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이 9일 경기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여자부 아이비케이(IBK) 기업은행과 경기에서 팀을 지휘하고 있다. KOVO 제공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이 9일 경기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여자부 아이비케이(IBK) 기업은행과 경기에서 팀을 지휘하고 있다. KOVO 제공

심리적으로 유리한 건 페퍼저축은행이었다. 승리한다면 구단의 첫 승리라는 역사를 쓰지만, 아직 팀이 완전히 자리를 잡지 못한 만큼 패배하더라도 참작이 가능했기 때문이다. 승리로 얻는 것에 비해, 패했을 때 잃을 것이 훨씬 적었던 셈. 더욱이 가장 최근 경기에선 리그 1위 현대건설을 풀세트까지 몰아치며 사상 첫 승점(1점)을 따내는 등 기세를 잔뜩 올린 상태였다.

반면 기업은행은 막다른 골목에 몰린 상황이었다. 지난 시즌 3위를 기록하며 포스트시즌에도 나섰지만, 올 시즌 최악의 부진을 겪고 있기 때문이다. 올림픽 3인방 김수지, 김희진, 표승주가 건재하고 전력 또한 ‘강팀’으로 분류됐지만, 막상 시즌이 시작하자 무기력한 패배를 거듭하며 리그 꼴찌로 추락했다. 서남원 기업은행 감독도 경기 전 “페퍼저축은행의 경기력이 올라왔다. 우리는 처진 상황이다. 상당히 마음이 무겁다”고 털어놓을 정도였다.

페퍼저축은행 엘리자벳이 9일 경기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여자부 아이비케이(IBK) 기업은행과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KOVO 제공
페퍼저축은행 엘리자벳이 9일 경기 화성종합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V리그 여자부 아이비케이(IBK) 기업은행과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KOVO 제공

이처럼 심리적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은 경기 때 그대로 드러났다. 페퍼저축은행은 과감한 공격을 펼치며 기업은행을 쉴 새 없이 몰아쳤다. 특히 최근 기량을 만개하고 있는 엘리자벳이 무려 39득점을 뽑아내며 기업은행을 맹폭했다. 독보적인 활약이었다.

반면 기업은행은 잦은 실수를 반복하며 집중력에 문제를 보였다. 특히 기업은행은 이날 10개가 넘는 서브 범실을 기록하며 중요한 승부처마다 스스로 흐름을 내줬다. 김수지가 14득점, 표승주가 11득점으로 분전했으나 경기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6연패에 빠진 기업은행은 이날 김희진마저 무릎 부상으로 이탈하며 근심이 늘었다.

한편 1라운드를 모두 마친 V리그는 10일 2라운드에 돌입한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찬사받은 경기, 안에선 화풀이…진짜 패배는 승부 뒤에 왔다 1.

찬사받은 경기, 안에선 화풀이…진짜 패배는 승부 뒤에 왔다

벤투의 주전 골키퍼, 왜 조현우 아닌 ‘김승규’였을까 2.

벤투의 주전 골키퍼, 왜 조현우 아닌 ‘김승규’였을까

“머리 스쳤다” 우긴 호날두에 아디다스 “안 닿았다” 재확인 3.

“머리 스쳤다” 우긴 호날두에 아디다스 “안 닿았다” 재확인

‘잉글랜드의 이강인’ 포든, 선발 출전 맹활약…벤투에 자극될까 4.

‘잉글랜드의 이강인’ 포든, 선발 출전 맹활약…벤투에 자극될까

손흥민에게 배우는 이강인 “나갈 때마다 완벽하게 뛸 준비할 뿐” 5.

손흥민에게 배우는 이강인 “나갈 때마다 완벽하게 뛸 준비할 뿐”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