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김제덕은 있고 안산은 없다…전국체전 올해 고등부만 개최

등록 :2021-09-17 18:43수정 :2021-09-17 18:55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이 7월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단체전 결승전에서 10점을 쏜 뒤 안산과 주먹을 맞대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이 7월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단체전 결승전에서 10점을 쏜 뒤 안산과 주먹을 맞대며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내달 열리는 전국체육대회(전국체전)가 코로나19 우려로 고등부 경기만 개최한다. 지난해 대회 취소에 이어, 올해는 축소 대회로 치러지는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2021년 전국체육대회 개최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정부는 대규모 체육 행사를 통한 감염 확산을 막고자 이번 전국체육대회는 고등부만 개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102회 전국체전은 경상북도 구미 등 12개 시·군 70개 경기장에서 47개 종목이 열린다. 일정은 10월8일부터 14일까지로, 7일간의 여정이다. 장애인 체전은 내달 20일부터 25일까지 6일 일정이다. 고등부로 대회가 축소되며, 2019년 대회 참가자 수의 10% 수준으로 참가자가 줄어들 전망이다.

애초 문체부 등은 전국체전 정상 개최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앞서 2020년에 열릴 예정이었던 전국체전 역시 코로나 우려로 취소된 바 있다. 이에 전국 시도체육회장협의회와 체육계에서 전국체전 정상 개최를 요구했다.

결국 당국은 입시 성적을 위해 대회 개최가 필요한 고등부 경기만 치르는 방식으로 대회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아직 고등학생인 김제덕(17·경북일고)은 체전에 출전하지만, 대학생 안산(20·광주여대)은 대회에 참가하지 못하는 셈이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캡틴’ 손흥민, 월드컵 임하는 자세는 “다시 0에서 시작한다” 1.

‘캡틴’ 손흥민, 월드컵 임하는 자세는 “다시 0에서 시작한다”

<한겨레> 이준희 기자, ‘한체대 학내 폭행 은폐’ 보도로 체육기자상 2.

<한겨레> 이준희 기자, ‘한체대 학내 폭행 은폐’ 보도로 체육기자상

‘양현종-김광현’ 빅뱅, 프로야구 올스타전 베스트12 발표 3.

‘양현종-김광현’ 빅뱅, 프로야구 올스타전 베스트12 발표

‘우승택’ 꿈 남기고…굿바이, ‘트윈스의 영원한 33번’ 박용택 4.

‘우승택’ 꿈 남기고…굿바이, ‘트윈스의 영원한 33번’ 박용택

17살 이병호, 주니어 골프 메이저 대회 ‘폴로 클래식’ 우승 5.

17살 이병호, 주니어 골프 메이저 대회 ‘폴로 클래식’ 우승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