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슈퍼스타 아데토쿤보의 괴력, 밀워키 50년 만의 정상

등록 :2021-07-21 13:58수정 :2021-07-21 14:05

NBA챔피언결정 6차전 50득점 105-98
피닉스에 2패 뒤 4연승으로 MVP 차지
밀워키 벅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21일(한국시각) 안방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2020~2021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 6차전에서 피닉스 선스를 꺾고 우승컵과 최우수선수상을 차지한 뒤 기뻐하고 있다. 밀워키/AP 연합뉴스
밀워키 벅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가 21일(한국시각) 안방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2020~2021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 6차전에서 피닉스 선스를 꺾고 우승컵과 최우수선수상을 차지한 뒤 기뻐하고 있다. 밀워키/AP 연합뉴스

슈퍼스타 야니스 아데토쿤보(27·밀워키)가 50득점으로 팀을 50년 만에 정상에 올렸다. ‘그리스 괴인’에서 ‘엔비에이 전설’로 입지를 굳힐 것 같다.

아데토쿤보는 21일(한국시각)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의 파이서브 포럼에서 열린 피닉스 선스와 2020~2021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결정(7전4승제) 6차전에서 50득점, 14리바운드, 5블록으로 팀의 105-98 승리를 이끌었다.

아데토쿤보는 챔피언전 최우수선수(MVP)상을 차지했고, 2패 뒤 4연승 역전극을 펼친 밀워키는 1970~1971시즌 이후 50년 만에 챔피언 자리에 올랐다.

엔비에이 챔프전 시리즈에서 2패 뒤 우승을 차지한 것은 밀워키가 다섯 번째다. 그 중심에는 나이지리아 출신 그리스 불법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난 아데토쿤보가 있었다. 2013년 엔비에이 드래프트 1라운드 15순위로 밀워키에 지명된 뒤 슈퍼스타로 성장한 아데토쿤보는 이날 자신의 괴력을 선보였다.

아데토쿤보는 이날 자유투로만 17점을 넣었고, 팀 득점의 절반 가까운 50점을 일구면서 경기장 안팎에 운집한 수만명의 홈팬들에게 우승의 기쁨을 안겼다.

밀워키는 1쿼터 앞서다가 전반을 42-47로 뒤진 채 마쳤다. 하지만 3쿼터 초반 역전에 성공한 뒤 우위를 놓치지 않으면서 정상에 올랐다.

2m11의 키에 긴 팔, 유연성과 집중력을 갖춘 아데토쿤보는 수비에서도 맹활약하며 팀 승리의 밑돌을 놓았다. 아데토쿤보는 박빙의 승부가 이어지던 4쿼터 블록샷 등으로 상대 공격의 맥을 끊었고, 덩크슛 등으로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즈루 홀리데이, 보비 포티스(16점), 크리스 미들턴(17점) 등 밀워키의 득점원들도 가세했다.

28년 만에 챔프전에 올라온 피닉스는 막판 데빈 부커(19점)와 크리스 폴(26점)의 외곽슛이 림을 벗어나면서 팀 사상 첫 우승을 향한 꿈을 접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한선수 10억·김연경 7억…V리그 최고 보수 받는다 1.

한선수 10억·김연경 7억…V리그 최고 보수 받는다

10개 구단에 물었다…가장 공략하기 어려운 투수의 공은? 2.

10개 구단에 물었다…가장 공략하기 어려운 투수의 공은?

10개 구단 감독·선수가 말했다…“그 타자 정말 피하고 싶다” 3.

10개 구단 감독·선수가 말했다…“그 타자 정말 피하고 싶다”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 아니다”라던 그분…손웅정을 만난다 4.

“손흥민은 ‘월드 클래스’ 아니다”라던 그분…손웅정을 만난다

‘인간 새’ 붑카를 제친 뒤플랑티스, 이번엔 자신을 뛰어넘다 5.

‘인간 새’ 붑카를 제친 뒤플랑티스, 이번엔 자신을 뛰어넘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