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유승민 IOC 선수위원 도쿄 도착 뒤 코로나19 확진

등록 :2021-07-18 00:42수정 :2021-07-19 02:00

백신 접종에도 확진 판정…격리 호텔로 이동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대한탁구협회 제공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대한탁구협회 제공

유승민(39)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이 일본 도착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됐다. 유 위원은 대한탁구협회 회장도 맡고 있다.

유승민 위원은 17일 개인 에스엔에스(SNS)를 통해 “오늘 나리타 공항에서 확진 판정을 받아 바로 격리 호텔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유 위원은 “출국 전인 13일과 15일, 두 번의 검사를 받은 뒤 16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고 백신도 2차례 접종했다. 현재까지도 증상은 없다”고 전했다.

또 “이유를 불문하고 확진 판정을 받아 매우 송구하다. 더욱 더 꼼꼼히 챙겼어야 했는데 확진이 되었다. 직간접적 접촉으로 피해를 보신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유 위원은 영문으로도 “도쿄올림픽에 참석할 수 없게 돼 실망스럽다. 허가를 받을 때까지 호텔에서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14살 ‘윔블던 우승자’ 왜 등교 포기했나 [김양희의 스포츠 읽기] 1.

14살 ‘윔블던 우승자’ 왜 등교 포기했나 [김양희의 스포츠 읽기]

“롯데 우승날까지 한국 있겠다”던 케리 마허 교수 별세 2.

“롯데 우승날까지 한국 있겠다”던 케리 마허 교수 별세

‘슈퍼 수트’ 없어도 돼!…포포비치, ‘전신 수영복’ 기록들 넘어서다 3.

‘슈퍼 수트’ 없어도 돼!…포포비치, ‘전신 수영복’ 기록들 넘어서다

‘월드클래스’의 강림…지소연, 수원FC 데뷔전 멀티골 4.

‘월드클래스’의 강림…지소연, 수원FC 데뷔전 멀티골

NBA 전 구단 영구결번 6번…‘반지의 제왕’ 빌 러셀 기리며 5.

NBA 전 구단 영구결번 6번…‘반지의 제왕’ 빌 러셀 기리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