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월드컵

봤지? 이강인이 경기 흐름 바꾸는 거? 다음 월드컵도 기대해

등록 :2022-12-06 14:13수정 :2022-12-06 22:46

이강인이 5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공을 몰고 있다. 도하/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이강인이 5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공을 몰고 있다. 도하/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실력으로 감독의 마음을 사로잡은 ‘젊은 피’. 다음 월드컵엔 그가 주인공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의 월드컵 여정은 16강 브라질전 패배로 막을 내렸지만, 가능성을 넘어 국제무대에서 실행력을 보여준 선수들의 등장은 큰 수확이다.

벤투 감독으로부터 외면당하다 한국팀의 에너지원으로 제 몫을 다한 이강인은 대표적이다. 이강인은 벤투 감독이 구상하는 한국팀 축구에서 오랫동안 밀려 있었다. 2021년 3월 일본과 평가전 이후 관심에서 멀어졌고, 지난 9월 대표팀에 소집됐지만 국내에서 열린 두 차례 평가전에서 1분도 뛰지 못했다.

하지만 독기를 품은 그는 시즌 프리메라리가에서 2골3도움을 올리는 등 맹활약하며 벤투 감독의 월드컵 최종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특유의 킥과 드리블 능력에 더해 압박과 수비가담, 근력 등을 갖추면서 매력적인 카드로 부상했다.

실제 이강인은 조별리그 첫 우루과이전과 이어 가나전에 교체 출전했고 3차전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는 선발로 나섰다. 브라질과의 16강전에서도 후반 들어서자 마자 ‘변속기어’ 구실을 하면서, 백승호(25·전북)의 통렬한 중거리포의 기점이 된 크로스를 올렸다.

이강인의 담대함은 브라질 선수들을 상대로 돌파를 시도하는 장면에서도 엿보였다. 경기장의 판을 흔드는 모습은 앞서 조별리그 2차전 가나와 경기에서 극명하게 드러난 바 있다. 들어오자마자 1분 만에 택배 크로스로 조규성(24·전북)의 골을 도운 그의 움직임에 순식간에 흐름이 바뀌었다.

백승호가 5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돌파하고 있다. 도하/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백승호가 5일(현지시각)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에서 돌파하고 있다. 도하/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미드필더 백승호(25·전북)도 이번 대회 딱 한 번의 기회를 통렬한 중거리포로 연결해 팬들의 뇌리에 이름 석 자를 확실하게 각인시켰다. 국내 K리그에서도 프리킥이나 중거리슛 능력으로 상대를 위협하는 그는 이날 한국의 유일한 골을 작렬해 자존심을 지켰다.

바르셀로나 유소년팀 출신으로 이미 유럽 무대에서 잠재력을 인정 받았고, K리그로 돌아온 뒤 소속팀의 중원에서 중심을 잡아주는 등 갈수록 성숙미를 더하고 있다.

이번 월드컵을 통해 대표팀 간판 공격수로 부상한 조규성이나 부동의 중앙 수비수 김민재(26·나폴리), 오른쪽 풀백 고민을 해결한 주전 김문환(27·전북)도 다음 월드컵에서 더 기대되는 선수다.

손흥민(30·토트넘) 등 이번 월드컵 출전 선수 대부분은 다음 월드컵에 나설 수 있다. 세대교체의 폭이 크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무게중심은 이강인 등 새로운 물결을 이루는 선수 쪽으로 옮겨갈 수 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안현수, 올림픽 메달 연금 수령 논란에 “전액 기부했다” 1.

안현수, 올림픽 메달 연금 수령 논란에 “전액 기부했다”

누구도 김연경을 막을 수 없다…흥국생명, 현대건설 3-0 완파 2.

누구도 김연경을 막을 수 없다…흥국생명, 현대건설 3-0 완파

‘거인증’ 김영희 별세…허재·서장훈이 살폈던 ‘한국 농구의 역사’ 3.

‘거인증’ 김영희 별세…허재·서장훈이 살폈던 ‘한국 농구의 역사’

여자배구, 첫 리베로 신인왕 나오나? 4.

여자배구, 첫 리베로 신인왕 나오나?

동네 당구장이 키운 대학생 당구 고수…손수연, 프로에서 일냈다 5.

동네 당구장이 키운 대학생 당구 고수…손수연, 프로에서 일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