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월드컵

브라질 치치 감독 “한국, 6월 평가전과 달라”

등록 :2022-12-03 14:46수정 :2022-12-03 23:36

브라질 팀 주치의 “네이마르 16강 출전 가능”
지난 6월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맞대결을 펼친 손흥민과 네이마르가 경기 종료 후 손바닥을 부딪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6월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한국과 브라질의 경기에서 맞대결을 펼친 손흥민과 네이마르가 경기 종료 후 손바닥을 부딪치고 있다. 연합뉴스

천신만고 끝에 뚫은 조별리그. 12년 만에 월드컵 16강에 진출했지만 하필 상대가 피파(FIFA)랭킹 1위 브라질이다.

브라질은 3일(한국시각) 열린 G조 마지막 3차전에서 1.5군 선수들을 내보내 카메룬과 상대했고 결국 0-1로 패했다. 1, 2차전을 승리하면서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한 터라 최종전에 무리수를 둘 필요는 없었지만 그래도 16강을 앞두고 당한 패배가 기분 좋을 리는 없다. 브라질 대표팀을 이끄는 치치(61) 감독은 경기 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포르투갈, 사우디아라비아는 아르헨티나, 튀니지는 프랑스, 카메룬은 우리를 꺾었다”면서 “이 같은 결과는 많은 것을 말해준다. 다음 경기에선 조심할 것”이라고 했다.
브라질 치치 감독. 로이터 연합뉴스
브라질 치치 감독. 로이터 연합뉴스

브라질은 지난 6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친선전에서 한국에 5-1, 대승을 거둔 바 있다. 당시에는 한국 수비의 핵심 김민재(나폴리)를 비롯해 크로스 장인 이강인(마요르카), 그리고 한국 선수 최초로 1경기 멀티골을 터뜨린 조규성(전북 현대) 등이 뛰지 않았다. 치치 감독도 이를 인지해 “(한국 대표팀이) 친선 경기 때와는 많은 변화가 있다고 알고 있다. 한국전에 어떤 선수를 내보낼지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라질 선수들은 현재 크고 작은 부상에 신음하고 있다. 주포인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발목 부상으로 스위스, 카메룬전에 결장했고 알렉스 텔리스(세비야),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널) 등도 컨디션이 좋지 않다. 팀 주치의인 로드리고 라스마르는 〈디애슬래틱〉과 인터뷰에서 “네이마르는 16강전 출전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텔리스와 제주스는 무릎 통증을 호소하고 있어 토요일(현지시각) 정밀 검진을 받게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브라질 네이마르가 25일(한국시각)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G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오른쪽 발목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루사일/EPA 연합뉴스
브라질 네이마르가 25일(한국시각)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G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오른쪽 발목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루사일/EPA 연합뉴스

김양희 기자, 연합뉴스 whizzer4@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윔블던 우승 리바키나, “난 러시아 아닌 카자흐 대표” 1.

윔블던 우승 리바키나, “난 러시아 아닌 카자흐 대표”

이제는 ‘손날두’가 아니라 ‘호흥민’이지…가디언 축구선수 순위 2.

이제는 ‘손날두’가 아니라 ‘호흥민’이지…가디언 축구선수 순위

‘이세돌 스승’ 프로기사 권갑용 9단 별세 3.

‘이세돌 스승’ 프로기사 권갑용 9단 별세

배드민턴 안세영, 일본 맞수 꺾고 세계 정상 4.

배드민턴 안세영, 일본 맞수 꺾고 세계 정상

프로당구 강민구의 ‘눈물의 포효’…우승 세리머니에 선수가 보인다 5.

프로당구 강민구의 ‘눈물의 포효’…우승 세리머니에 선수가 보인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