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월드컵

일본 16강 가고, 독일은 조별리그 탈락위기? [오늘 밤 카타르]

등록 :2022-11-27 10:20수정 :2022-11-27 22:20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E조 독일과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도하/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E조 독일과 경기에서 승리한 뒤 기뻐하고 있다. 도하/로이터 연합뉴스

일본,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먼저 16강 진출?ㅣ일본-코스타리카

독일을 격파한 일본이 27일(한국시각) 저녁 7시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 코스타리카와 경기에서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기세가 좋다. 일본은 앞서 독일을 2-1로 꺾으며 좋은 경기를 펼쳤다. ‘이변’이라는 평가가 많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어느 정도 예상할 수 있었던 결과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일본은 이번 대회 전력 자체가 강하다.

특히 코스타리카는 일본이 상대전적에서 2승1무1패로 우세하다. 피파랭킹도 일본(24위)이 코스타리카(31위)보다 높다. 만약 이날 경기가 있는 일본과 스페인이 함께 승리하면, 일본은 아시아 국가 중에 16강 진출을 가장 먼저 확정한다.

반편 코스타리카는 지난 스페인과 경기에서 무려 0-7 대패를 당하는 등 분위기가 좋지 않다. 수문장 케일로르 나바스(PSG)가 일본에 맞서 얼마나 좋은 모습을 보여줄지가 관건이다.

벨기에 케빈 더브라위너. 신화 연합뉴스
벨기에 케빈 더브라위너. 신화 연합뉴스

불안했던 벨기에, 이번엔 어떨까(벨기에-모로코)

벨기에는 27일 밤 10시 카타르 도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F조 모로코와 경기에서 두 번째 승리를 노린다.

벨기에 입장에선 승리보다 중요한 게 기세 회복이다. 앞서 캐나다와 경기에서 이기긴 했지만, 월드컵 경험이 거의 없는 캐나다를 상대로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이로 인해 승리하고도 비판을 받았다.

중요한 건 벨기에 핵심 케빈 더브라위너(맨체스터 시티)가 얼마나 좋은 모습을 보여줄지다. 더브라위너는 앞서 캐나다와 경기 최우수선수로 꼽힌 뒤 “내 이름값 때문에 받은 것”이라며 몸을 낮췄다. 이번에는 그가 제 실력을 보여주며 스스로 만족할 만한 결과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모로코는 준우승팀 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무승부를 거두며 좋은 모습을 보였다. 만약 이번에 벨기에를 상대로 이변을 일으킨다면 16강도 충분히 노려볼 만하다.

두 팀 상대전적은 벨기에가 2승1패로 우세. 피파랭킹은 벨기에 2위, 모로코 22위.

크로아티아 축구대표팀 루카 모드리치. AFP 연합뉴스
크로아티아 축구대표팀 루카 모드리치. AFP 연합뉴스

우승팀은 16강 진출…준우승팀 크로아티아는?ㅣ크로아티아-캐나다

크로아티아는 28일 새벽 1시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F조 캐나다와 경기에서 대회 첫 승리에 도전한다.

2018 러시아월드컵 준우승팀 크로아티아는 아직 이번 대회에서 이렇다 할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지난 모로코와 경기에선 점유율에서 앞섰으면서도 결정력이 부족해 무득점 무승부를 거뒀다. 우승팀 프랑스가 우승자 징크스를 부수고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한 것과 비교된다.

크로아티아는 결국 루카 모드리치(레알 마드리드)가 경기를 풀어줘야 한다. 모드리치는 지난 대회 최우수선수격인 골든볼 수상자다.

한편 캐나다는 지난 벨기에와 경기에서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고도 알폰소 데이비스(바이에른 뮌헨)가 페널티킥에 실축하며 패배(0-1)를 기록했다. 하지만 지난 경기에서 충분히 월드컵 본선 경쟁력을 확인했기 때문에, 이변을 일으킬 가능성도 충분하다.

양 팀은 이번이 첫 맞대결이다. 피파랭킹은 크로아티아 12위, 캐나다 41위.

독일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E조 일본과 경기에서 패한 뒤 괴로워하고 있다. 도하/로이터 연합뉴스
독일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3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E조 일본과 경기에서 패한 뒤 괴로워하고 있다. 도하/로이터 연합뉴스

무적함대, 벼랑 끝에 내몰린 전차군단 격파하나ㅣ스페인-독일

이번 대회 폭발적인 화력을 선보이고 있는 스페인이 28일 새벽 4시 알코르 알베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22 카타르월드컵 E조 경기에서 독일과 맞붙는다.

스페인은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마친 뒤 이번 대회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특히 페란 토레스(22), 가비(18)-안수 파티(20)-페드리(20)로 이어지는 바르셀로나 ‘영건’이 눈에 띈다. 스페인은 지난 경기에서 코스타리카를 무려 7-0으로 대파했고, 슈팅 개수에서도 17-0으로 압도했다.

반면 독일은 최대 위기다. 앞서 일본과 경기에서 1-2로 패한 독일은 이날 경기에서 패할 경우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될 수 있다. 2대회 연속 조별리그 탈락이란 악몽이 다가오고 있다.

양 팀 상대전적은 독일이 9승8무8패로 앞서지만 사실상 박빙이다. 피파랭킹은 스페인 7위, 독일 11위.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누구도 김연경을 막을 수 없다…흥국생명, 현대건설 3-0 완파 1.

누구도 김연경을 막을 수 없다…흥국생명, 현대건설 3-0 완파

안현수, 올림픽 메달 연금 수령 논란에 “전액 기부했다” 2.

안현수, 올림픽 메달 연금 수령 논란에 “전액 기부했다”

‘거인증’ 김영희 별세…허재·서장훈이 살폈던 ‘한국 농구의 역사’ 3.

‘거인증’ 김영희 별세…허재·서장훈이 살폈던 ‘한국 농구의 역사’

동네 당구장이 키운 대학생 당구 고수…손수연, 프로에서 일냈다 4.

동네 당구장이 키운 대학생 당구 고수…손수연, 프로에서 일냈다

여자배구, 첫 리베로 신인왕 나오나? 5.

여자배구, 첫 리베로 신인왕 나오나?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