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황의조 멀티골’…한국, 투르크메니스탄 5-0 완파

등록 :2021-06-05 21:55수정 :2021-06-05 22:48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왼쪽)와 손흥민이 5일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에서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뜨린 뒤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황의조(왼쪽)와 손흥민이 5일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투르크메니스탄과 경기에서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뜨린 뒤 함께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52) 감독이 이끄는 축구 국가대표팀이 벤투호 황태자 황의조(29)의 멀티골 활약에 힘입어 투르크메니스탄을 완파했다.

한국은 5일 저녁 8시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을 5-0으로 꺾었다. 한국은 3승1무(승점 10)를 기록해 H조 1위에 올랐다. 한국은 레바논과 승점은 같지만 득실차에서 앞섰다.

해외파들까지 모두 합류해 사실상 최정예로 나선 한국은 이날 시종일관 투르크메니스탄을 압도했다. 특히 벤투호에서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있는 황의조의 활약이 눈에 띄었다. 황의조는 전반 10분 날카로운 헤딩슛으로 선제골을 터뜨렸고, 후반 27분 골대 정면 아래를 노리는 날카로운 왼발슛으로 팀의 다섯 번째 득점을 작성하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멀티골 활약을 펼친 황의조는 벤투호에서 모두 13골을 터뜨리며 최다 득점자 자리를 지켰다.

상대적 약체로 꼽히는 투르크메니스탄(피파랭킹 130위)은 수비에 치중하는 전술을 펼쳤으나 한국(39위)의 강력한 공격을 막아내기엔 역부족이었다. 이날 한국은 필드골을 포함 코너킥과 프리킥 상황에서도 골고루 득점에 성공했다. 남태희(30)는 전반 추가시간 집중력을 잃지 않고 득점에 성공했고, 후반 11분 김영권(31)이 코너킥 상황에서 문전 혼전을 틈타 득점을 만들었다. 권창훈(27)은 후반 17분 손흥민(29)의 프리킥이 상대 골키퍼의 펀칭에 막혀 튀어나오자 이를 놓치지 않고 득점으로 연결했다.

대표팀의 주장 손흥민은 이날 비록 득점은 기록하진 못했지만 경기장을 넓게 활용하며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벤투호에서 최다 도움을 기록하고 있는 손흥민은 대표팀의 경기 전체를 조율하는 야전사령관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완승을 거둔 한국은 9일 저녁 8시 같은 장소에서 스리랑카와 맞붙고, 13일 오후 3시 같은 곳에서 레바논을 상대한다.

고양/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1.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1월 12일 경기 일정 2.

1월 12일 경기 일정

페퍼저축은행 배구단 닻 올렸다…김연경 “어려운 시기에 창단 감사” 3.

페퍼저축은행 배구단 닻 올렸다…김연경 “어려운 시기에 창단 감사”

‘왕따 주행 논란’ 김보름, 노선영에 2억 손해배상 소송 4.

‘왕따 주행 논란’ 김보름, 노선영에 2억 손해배상 소송

메이저리그 ‘연장 승부치기’ 등 제도 개선 추진 5.

메이저리그 ‘연장 승부치기’ 등 제도 개선 추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