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오전(한국시각)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G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6분 벨기에의 아드난 야누자이가 잉글랜드를 상대로 골을 터뜨리고 있다. 칼리닌그라드/AFP 연합뉴스
29일 오전(한국시각)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G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후반 6분 벨기에의 아드난 야누자이가 잉글랜드를 상대로 골을 터뜨리고 있다. 칼리닌그라드/AFP 연합뉴스

월드컵 개막전 주목할 만한 빅매치 중의 하나라고 했다. 두 팀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스타들이 다수 포진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조별리그 최종 3차전에서 만나게 된 두 팀은 이미 16강 진출이 확정된 데다, 1위를 할 경우 16강전 이후 더 강한 상대를 만나게 되기 때문에 굳이 1진을 다 내보낼 필요가 없었다. 두 팀은 주전급들을 대거 빼고 2진들을 출전시켰다. 그리고 승자는 후반 6분 아드난 야누자이(23·레알 소시에다드)가 결승골을 넣은 벨기에였다.

벨기에는 29일 오전(한국시각)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G조 조별리그 3차전에서 잉글랜드를 1-0으로 물리쳤다. 벨기에는 3승(승점 9, 9골 2실점)으로 조 1위를 확정해 H조 2위 일본과 16강전을 치르게 됐다. 잉글랜드는 2승1패(승점 6, 8골 3실점) 2위로 H조 1위 콜롬비아와 8강행 티켓을 다툰다.

잉글랜드는 이날 이번 대회 5골을 넣으며 득점 선두를 달리고 있는 해리 케인(25·토트넘), 벨기에는 4골을 기록 중인 로멜루 루카쿠(25·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모두 출전시키지 않았다. 조 1위로 16강에 오르면 상대적으로 약한 일본과 격돌할 수 있지만, 이후 8강부터는 프랑스, 아르헨티나, 브라질, 우루과이 등 강팀과 험난한 일정을 치러야 했기 때문이다. 반면 조 2위가 되면 16강전에서 콜롬비아만 잡으면 크로아티아, 덴마크, 스페인, 스웨덴 등과 만날 수 있다는 것 있었다.

광고

그러나 벨기에는 후반 6분 아드난 야누자이가 페널티 박스 왼쪽에서 강력한 왼발 감아차기 슛으로 잉글랜드 골문 왼쪽 상단을 흔들며 승패가 갈렸다. 벨기에는 이날 유효슈팅 4개로 1개의 잉글랜드보다 앞섰다.

이날 사란스크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같은 조 경기에서는 튀니지가 파나마를 2-1로 꺾고 2패 뒤 첫 승리를 올렸다. 튀니지는 이로써 1978년 아르헨티나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멕시코를 3-1로 잡은 이후 40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승리했다. 처음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파나마는 3패로 대회를 마감했다.

광고
광고

김경무 선임기자 kkm100@hani.co.kr

G조 3차전

광고

벨기에(3승) 1-0 잉글랜드(2승1패)

튀니지(1승2패) 2-1 파나마(3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