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광주FC와의 대결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명보 울산 HD 감독이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광주FC와의 대결을 위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분히 이해합니다.”

홍명보 울산 HD 감독 겸 국가대표팀 사령탑 내정자가 10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리는 광주FC와 K리그1 경기를 앞두고 팬들을 이해한다고 국내 취재진에 밝혔다.

홍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분들(팬분들)의 어떤 감정이, 저는 맞을 거라고 생각이 들어요”라고 취재진에게 말했다.

광고

대한축구협회는 지난 7일 홍 감독을 차기 대표팀 사령탑으로 내정했고, 울산 서포터스 ‘처용전사’는 홍 감독이 시즌 중 대표팀으로 떠나는 것을 두고 “K리그 감독 돌려막기라는 최악의 상황에 이르게 했다”며 협회를 비판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피노키홍’이라는 걸개가 붙었는데, 홍 감독에 대한 비난의 성격이 짙다. 홍 감독은 대표팀 감독으로 내정되기 전 “협회에서 나보다 더 경험 많고, 경력과 성과가 뛰어난 분들을 데리고 오면 자연스럽게 내 이름은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하지만 홍 감독은 이후 대표팀 영입 제안을 받아들였다.

광고
광고

홍 감독의 대표팀 사령탑 내정 뒤 전력강화위원회에 참석했던 박주호가 선임 절차에 대한 불신을 표시한 것도 후폭풍을 낳고 있다.

홍 감독은 국내 취재진이 ‘대표팀 감독 자리를 받아들이는 과정에서 어떤 심경의 변화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30분 있다가 킥오프다. 경기 끝나고 심경을 말씀드리는 게 좋을 것 같다. 나중에 다시 질문 달라”고 말했다. 또 “선수들과는 특별한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