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해트트릭만 4번 ’ 홀란드, 시즌 득점왕 거머쥐나

등록 :2023-01-24 16:32수정 :2023-01-25 02:06

반환점 돈 EPL, 후반기 관전 포인트
① 득점왕 ② 챔피언 ③ 챔스 티켓
맨체스터 시티의 엘링 홀란드가 지난 22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프턴과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맨체스터/AP 연합뉴스
맨체스터 시티의 엘링 홀란드가 지난 22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프턴과 경기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맨체스터/AP 연합뉴스

시즌 시작 전 시끌벅적했던 전문가와 호사가들의 예단은 이번에도 어김없이 박살 났다. 엘링 홀란드(23·맨체스터 시티)는 기대보다 훨씬 더 잘했고, ‘어차피 우승은 맨시티 아니면 리버풀’이라던 양강 체제에 대한 믿음은 반파됐다. 명가들의 운명이 엇갈리고 신흥 돌풍이 판도를 격랑으로 내모는 동안 어느덧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022∼2023 시즌이 반환점을 돌았다. 팀별로 19∼17경기를 남겨둔 리그 후반전 관전 포인트를 짚어 본다.

홀란드, 얼마나 더 넣을까

맨시티의 스트라이커 홀란드는 지난 22일(한국시각) 울버햄프턴과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리그 25골. 지난 시즌 손흥민(31·토트넘)과 모하메드 살라흐(31·리버풀)가 공동 득점왕에 올랐을 때 기록이 23골이다. 득점 총량이 홀란드의 개인 득점에 못 미치는 팀도 아홉 개나 된다. 이 중에는 첼시(22골)도 있다. 시즌 절반이 지났을 뿐인데 득점왕은 결정된 분위기다.

홀란드는 올 시즌 19경기를 뛰고 25골을 넣었다. 맨체스터 시티 트위터 갈무리
홀란드는 올 시즌 19경기를 뛰고 25골을 넣었다. 맨체스터 시티 트위터 갈무리

관건은 프리미어리그의 각종 득점 기록 경신 여부다. 1992년 출범한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한 시즌 최다 득점은 34골. 1993∼1994시즌 앤디 콜(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그 다음 시즌 앨런 시어러(블랙번)가 연달아 달성했다. 다만 이때는 시즌 42경기 체제였다. 38경기로 바뀐 이후 최고 기록은 2017∼2018시즌 살라흐의 32골이다. 홀란드는 남은 경기에서 기존 기록을 넘어설 태세다.

엽기적인 해트트릭 편력도 볼거리다. 지난 울버햄프턴전까지 홀란드는 이번 시즌 네 번의 해트트릭을 일궜다. 한 시즌 네 번의 해트트릭을 기록한 선수는 프리미어리그 역사상 시어러와 해리 케인(토트넘) 둘 뿐이다. 한 시즌 최다 해트트릭 기록은 시어러의 다섯 번. 또 다른 대기록을 지근거리에 뒀다. 모두 데뷔 시즌에 이룬 일이다. 지금 홀란드의 상대는 필드 위가 아니라 역사 속에 있다.

올렉산드르 진첸코(오른쪽)와 아스널 선수들이 지난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함께 에디 은케티아(왼쪽에서 셋째)의 결승골을 축하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올렉산드르 진첸코(오른쪽)와 아스널 선수들이 지난 23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경기에서 함께 에디 은케티아(왼쪽에서 셋째)의 결승골을 축하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아스널, 19년 만에 일낼까

미켈 아르테타 감독이 이끄는 아스널은 지난 23일 안방에서 맨유를 3-2로 잡아내며 19경기 승점 50점(16승2무1패)을 달성, 리그 1위를 유지했다. 2위 맨시티보다 한 경기를 덜 치르고도 5점 앞서 있다. ‘19경기 승점 50점’은 100년이 넘는 1부 리그 역사에서도 여섯 팀만 밟아본 고지다. 그 가운데 다섯 팀이 우승컵을 들었다. 2003∼2004년 ‘무패 우승’ 신화를 쓴 이후 19년 만에, 아스널이 명가의 부활을 꿈꾸고 있다.

한때는 만년 4위 팀으로, 최근 몇 년은 그 4위도 들지 못하는 왕년의 빅클럽으로 긴 침체기를 보냈던 아스널은 아르테타 감독 체제에서 젊은 재능들과 함께 대권을 노린다. 마르틴 외데가르드(24·8골 5도움), 부카요 사카(22·7골 7도움), 가브리에우 마르티넬리(22·7골2도움) 등 어린 시절부터 꾸준히 기회를 받아온 축구 영재들이 함께 에이스로 도약하는 분위기다. 주전·벤치 가릴 것 없이 ‘원 팀’을 외치는 사기도 드높다.

11·12월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감독상과 선수상을 석권한 아스널. 미켈 아르테타(왼쪽) 감독과 주장 마르틴 외데가르드. 아스널 트위터 갈무리
11·12월 프리미어리그 이달의 감독상과 선수상을 석권한 아스널. 미켈 아르테타(왼쪽) 감독과 주장 마르틴 외데가르드. 아스널 트위터 갈무리

영국 <가디언>의 조너선 리우 기자는 칼럼에서 “아스널은 챔피언이 될 것이다. 그들 자신은 깨닫지 못하고 있지만 지금 잉글랜드에서 아스널보다 완벽한 팀은 없다”라며 다소 섣부른(?) 예언을 했다. 19년 묵은 숙원을 안고 아스널은 남은 절반, 시험대에 선다. 지난 시즌에는 4위 싸움 선두에서 막판에 미끄러진 전력이 있다. ‘디펜딩 챔피언’ 맨시티와 두 경기(2월16일, 4월27일)가 우승 향배를 가를 듯 하다.

챔스, 이번엔 누가 갈까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혼란스런 격전지는 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이 걸린 4위 자리다. 이번 시즌도 순위표는 혼탁하다. 3위에는 사우디아라비아 자본을 등에 업고 상전벽해를 이룬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있고, 맨유가 4위, 토트넘이 5위다. 이어서 브라이턴, 풀럼, 브렌트퍼드가 자리하고 프리미어리그를 대표하는 강호 리버풀(9위)과 첼시(10위)는 낯선 위치에서 고전하고 있다.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에디 하우(오른쪽) 감독과 키어런 트리피어가 지난 2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크리스탈 팰리스와 경기를 마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에디 하우(오른쪽) 감독과 키어런 트리피어가 지난 22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셀허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크리스탈 팰리스와 경기를 마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런던/AP 연합뉴스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지난해 9월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레스터시티와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케인과 기뻐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지난해 9월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레스터시티와 경기에서 골을 넣은 뒤 케인과 기뻐하고 있다. 런던/EPA 연합뉴스

뉴캐슬·맨유(39점)와 리버풀·첼시(29점)의 승점 차이는 10점. 제법 크지만 얼마든지 뒤집힐 수 있는 격차다. 여덟 팀의 진창 싸움을 앞두고 있는 현재 주목할 팀은 뉴캐슬이다. 올 시즌 최저 실점(11골) 팀인 뉴캐슬은 첼시, 토트넘을 잡아내고 맨시티, 맨유, 아스널과 비기는 등 현행 ‘빅6’ 구조를 위협하는 가장 유력한 도전자다. 목표가 우승 트로피든 챔스 티켓이든 뉴캐슬전은 이제 모든 팀들의 고빗길이 됐다.

손흥민의 토트넘(36점)은 아슬아슬하다. 6위 브라이턴보다 두 경기를 더 치른 채 승점 5점 차 앞서 있고 뉴캐슬·맨유와는 3점 차로 뒤진다. 24일 풀럼전 승리는 최근 리그 10경기를 3승1무6패로 헤맸던 토트넘에 한줄기 빛이 됐다. 리그 득점 2위 케인이 올 시즌 16골을 퍼부으며 ‘독박 축구’를 하고 있다. 케인 외에도 득점 루트를 갖춰야 챔스로 가는 길이 열린다.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 손흥민의 어깨가 무겁다.

박강수 기자 turner@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이제는 ‘손날두’가 아니라 ‘호흥민’이지…가디언 축구선수 순위 1.

이제는 ‘손날두’가 아니라 ‘호흥민’이지…가디언 축구선수 순위

프로당구 강민구의 ‘눈물의 포효’…우승 세리머니에 선수가 보인다 2.

프로당구 강민구의 ‘눈물의 포효’…우승 세리머니에 선수가 보인다

‘쇼트트랙 전설’ 폰타나 발언에 이탈리아 ‘발칵’…미국 귀화하나 3.

‘쇼트트랙 전설’ 폰타나 발언에 이탈리아 ‘발칵’…미국 귀화하나

김하성과 샌디에이고는 진짜 결별할까 [이창섭의 MLB와이드] 4.

김하성과 샌디에이고는 진짜 결별할까 [이창섭의 MLB와이드]

‘이세돌 스승’ 프로기사 권갑용 9단 별세 5.

‘이세돌 스승’ 프로기사 권갑용 9단 별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