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한국의 벽’에서 ‘나폴리의 벽’으로…김민재 이탈리아 무대 도전

등록 :2022-07-27 21:04수정 :2022-07-28 02:39

SSC나폴리, 27일 김민재 영입 공식 발표
나폴리 구단 공식 누리집 갈무리
나폴리 구단 공식 누리집 갈무리
한국산 ‘통곡의 벽’ 김민재(26)가 본격적인 유럽 빅리그 도전을 앞두게 됐다.

이탈리아 세리에A 소속 프로축구 클럽 SSC나폴리는 27일(한국시각) 구단 공식 누리집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페네르바체SK로부터 김민재를 영입했다”라고 밝혔다. 앞서 나온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 보도를 보면, 나폴리는 김민재 영입을 위해 페네르바체에 방출 조항 2000만유로(약 266억원)를 지불했다. 계약 기간은 3년에 2시즌 추가 옵션이 포함됐고 이탈리아 밖 구단에 한해 4500만유로(약 600억원)의 새 방출 조항이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거대한 신장(190㎝)에 빠른 발, 높은 축구 지능을 살려 K리그 데뷔 시즌부터 ‘괴물 수비수’ 소리를 들었던 김민재는 이후 중국 슈퍼리그와 튀르키예 쉬페르리가를 거쳤다. 세 리그에서 모두 첫 시즌 리그 베스트11에 오르며 자신의 역량을 입증했고 이제 대양으로 향한다. 김민재가 새 둥지를 튼 나폴리는 ‘축구의 신’ 디에고 마라도나가 뛰었던 곳으로 지난 시즌 부임한 루치아노 스팔레티 감독의 지휘 아래 리그 3위를 기록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낸 명문 구단이다.

올여름 나폴리는 월드클래스 센터백 칼리두 쿨리발리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첼시로 떠나보냈다. 에이스의 빈자리를 채울 적임자로 낙점받은 김민재의 어깨 위에 기대와 부담이 두텁게 얹혀 있다. 나폴리의 인스타그램 영상을 통해 김민재는 “이 팀에 합류하게 돼 매우 행복합니다. 곧 다시 만나요”라고 첫인사를 건넸다. 아울러 자신의 계정에는 “페네르바체는 디딤돌이 아니라 내 축구 인생에 중요한 일부였다”라고 전 소속팀에 작별인사를 남겼다.

박강수 기자 turner@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거인증’ 김영희 별세…허재·서장훈이 살폈던 ‘한국 농구의 역사’ 1.

‘거인증’ 김영희 별세…허재·서장훈이 살폈던 ‘한국 농구의 역사’

“신유빈과 대결 기대돼요”…귀화한 작은 거인 주천희 2.

“신유빈과 대결 기대돼요”…귀화한 작은 거인 주천희

김광현 작년 연봉 81억, 올해는 60억 이상 삭감?…이것 때문이다 [아하 스포츠] 3.

김광현 작년 연봉 81억, 올해는 60억 이상 삭감?…이것 때문이다 [아하 스포츠]

권순우 앞장선 한국 테니스, 벨기에 상대 2년 연속 16강 도전 4.

권순우 앞장선 한국 테니스, 벨기에 상대 2년 연속 16강 도전

프로당구 ‘근육 맨’ 마요르 “나도 사파타처럼 될래요” 5.

프로당구 ‘근육 맨’ 마요르 “나도 사파타처럼 될래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