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월드컵

마스크 쓴 붉은 악마들 도처에…간절한 손흥민처럼 뛴다

등록 :2022-11-24 22:04수정 :2022-11-24 23:22

24일 오후(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 앞서 ''손흥민 마스크''를 쓴 한국 응원단이 손흥민의 세리머니인 ''찰칵'' 포즈를 따라 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24일 오후(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 앞서 ''손흥민 마스크''를 쓴 한국 응원단이 손흥민의 세리머니인 ''찰칵'' 포즈를 따라 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24일(현지시각) 한국과 우루과이의 2022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이 열리는 알라이얀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는 ‘마스크를 쓴 붉은악마’가 등장했다. 캡틴 손흥민의 ‘마스크 투혼’에 현지 응원단도 마스크를 쓰며 응원에 나선 것이다.

한국 축구 대표팀 주장인 손흥민(토트넘)은 이날 안면 부상을 딛고 우루과이전에 선발 출격했다. 손흥민은 안와 골절로 수술을 받은 뒤 얼굴을 보호하는 검은 안면 보호대를 쓴 채로 경기장에 나섰다.

24일 오후(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 앞서 한국 축구팬들이 손흥민을 응원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24일 오후(현지시각)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 앞서 한국 축구팬들이 손흥민을 응원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카타르 현지 응원단들도 손흥민처럼 검은 마스크를 쓴 채 응원에 나섰다. 대학원생 신왕철(26)씨는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부담이 클 텐데, 우리도 마스크를 쓰고 함께한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일행 이강현(26)씨도 “손흥민 선수의 시그니처가 될 마스크를 팬들도 같이 쓰고 응원하면 더 의미가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붉은 곤룡포를 입은 팬들도 있었다. 정성현(27)씨와 정준우(30)씨는 <연합뉴스>에 “생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원정 월드컵을 오는 것일지도 모르니 특별한 의상을 준비했다. 이렇게 많은 관심을 끌 줄은 몰랐다”며 전했다.

김해정 기자 se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월드컵 보던 중국 누리꾼의 절규 “우리는 왜 못 이기는 것인가” 1.

월드컵 보던 중국 누리꾼의 절규 “우리는 왜 못 이기는 것인가”

러시아,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퇴출…클럽팀도 모든 대회 금지 2.

러시아,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퇴출…클럽팀도 모든 대회 금지

네이마르 발목 부상에 출장 불투명…“축구 인생서 가장 힘든 순간” 3.

네이마르 발목 부상에 출장 불투명…“축구 인생서 가장 힘든 순간”

홀란드·살라흐·캉테…11월 카타르에서 못 봅니다 4.

홀란드·살라흐·캉테…11월 카타르에서 못 봅니다

김연아, 10월 결혼한다…‘팬텀싱어’ 고우림과 3년 교제 5.

김연아, 10월 결혼한다…‘팬텀싱어’ 고우림과 3년 교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