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골프

리디아 고, 3년 만에 LPGA 정상

등록 :2021-04-18 13:08수정 :2021-04-19 02:02

롯데챔피언십 4R 합계 28언더파
박인비, 김세영 등 4명 7타차 2위
리디아 고가 18일(한국시각) 하와이주 오아후섬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하와이/AFP 연합뉴스
리디아 고가 18일(한국시각) 하와이주 오아후섬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롯데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하와이/AFP 연합뉴스

리디아 고(24·뉴질랜드)가 3년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정상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18일(한국시각)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의 카폴레이 골프클럽(파72·6천397야드)에서 열린 엘피지에이 투어 롯데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버디만 7개를 기록하며 7언더파 65타를 쳤다.

최종 합계 28언더파 260타를 기록한 리디아 고는 공동 2위 네 명을 7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30만달러를 챙겼다. 리디아 고는 2018년 4월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3년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엘피지에이 통산 16승째.

일찍이 천재성을 드러낸 리디아 고는 15살이던 2012년 엘피지에이 투어에서 첫 승을 따냈고, 2016년까지 14승으로 가파르게 치고 올라왔다. 하지만 2018년 메디힐 챔피언십 이래 우승과는 거리가 있었다.

올해 들어서는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피레이션 준우승을 기록하는 등 예열을 했고, 이날 우승을 맛보면서 그 동안의 아쉬움을 해소했다. 리디아 고는 이날 대회를 포함해 올해 5개 대회에서 톱10에 네 차례 들었고, 시즌 상금 선두(79만 1천944달러)가 됐다.

이날 1타 선두로 경기에 나선 리디아 고는 보기 없이 초반부터 타수 차를 벌려 완벽한 우승을 차지했다.

박인비(33)와 김세영(28)은 최종 합계 21언더파 267타로 준우승했다. 넬리 코르다(미국)와 리오나 매과이어(아일랜드)도 공동 2위.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경기 중 쓰러진 에릭센, 선수생활 어려울 듯 1.

경기 중 쓰러진 에릭센, 선수생활 어려울 듯

‘김연경 27득점’…한국, 세르비아 꺾고 8연패 탈출 2.

‘김연경 27득점’…한국, 세르비아 꺾고 8연패 탈출

코파 아메리카서 참가국 선수단 감염 속출 3.

코파 아메리카서 참가국 선수단 감염 속출

조코비치, 어린이 팬에게 메이저대회 우승 라켓 줬다 4.

조코비치, 어린이 팬에게 메이저대회 우승 라켓 줬다

“광주 사고 추모 위해”…롯데·기아 선수들 ‘근조 리본’ 5.

“광주 사고 추모 위해”…롯데·기아 선수들 ‘근조 리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