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골프

호시탐탐 김수지, 마침내 시즌 첫 우승

등록 :2022-09-25 16:58수정 :2022-09-26 02:34

KLPGA 투어 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정상
김수지가 25일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오케이(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KLPGA 제공
김수지가 25일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오케이(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뒤 기뻐하고 있다. KLPGA 제공
“샷감을 믿었다. 너무 기쁘다.”

실력파 김수지(26)가 시즌 첫 우승을 일구며 활짝 웃었다.

김수지는 25일 충북 청주시 세레니티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오케이(OK)금융그룹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 최종 3라운드에서 2언더파 70타를 쳐, 합계 11언더파 205타로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 1억4400만원. 시즌 첫 우승을 차지한 김수지는 통산 3승을 기록했다.

2017년 투어에 데뷔한 김수지는 지난해 9월 KG·이데일리 레이디스 오픈과 10월 하이트 진로 챔피언십 정상에 오르는 등 한달 새 2승 고지에 올라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올 시즌도 정상권 전력을 뽐냈지만 고비를 넘지 못하다가 이날 우승으로 물꼬를 텄다. 김수지는 이날 활약으로 평균타수 3위, 상금 랭킹 4위, 대상 포인트 3위 등 주요 부문 상위권 자리를 더 굳혔다.

김수지는 이날 최종 라운드에서 선두로 출발했고, 신인왕 부문 1위를 달리는 이예원(19)과 챔피언조에서 치열한 각축전을 펼쳤다. 1번 홀(파4) 보기로 주춤한 사이 이예원이 2번 홀(파4) 버디로 1타차를 뒤지기도 했다.

하지만 김수지는 6번 홀(파5)과 9번 홀(파4) 5m 버디로 다시 1타차 선두를 되찾았고, 이후 이예원의 추격을 차분하게 다스리며 주도권을 잃지 않았다. 특히 17번 홀(파3)에서 이예원이 보기를 범하면서 사실상 승리를 밀봉했다.

김수지는 경기 뒤 “긴장을 많이 했지만 우승해서 기쁘다. 좋아진 샷 감각을 믿고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했다. 항상 응원을 보내주는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신인상 랭킹 1위 이예원은 시즌 두 번째 준우승(10언더파 206타)에 만족해야 했다.

유해란(21)이 4타를 줄이며 3위(9언더파 207타)를 차지해 시즌 14번째 톱10에 이름을 올렸고, 디펜딩 챔피언 김효주(27)는 공동 11위(6언더파 210타)로 대회를 마쳤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월드컵 보던 중국 누리꾼의 절규 “우리는 왜 못 이기는 것인가” 1.

월드컵 보던 중국 누리꾼의 절규 “우리는 왜 못 이기는 것인가”

홀란드·살라흐·캉테…11월 카타르에서 못 봅니다 2.

홀란드·살라흐·캉테…11월 카타르에서 못 봅니다

러시아,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퇴출…클럽팀도 모든 대회 금지 3.

러시아,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퇴출…클럽팀도 모든 대회 금지

‘발롱도르’ 벤제마, 훈련 중 허벅지 부상으로 월드컵 낙마 4.

‘발롱도르’ 벤제마, 훈련 중 허벅지 부상으로 월드컵 낙마

네이마르 발목 부상에 출장 불투명…“축구 인생서 가장 힘든 순간” 5.

네이마르 발목 부상에 출장 불투명…“축구 인생서 가장 힘든 순간”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