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골프

3개월여 파업 KPGA 노조 업무복귀 선언

등록 :2021-11-11 10:27수정 :2021-11-12 02:33

11일 기자회견 “근로환경 개선 계속”
고용노동부 이달 중 ‘근로감독’ 예정
허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노조위원장이 지난 9월 서울 신용산역의 엘에스(LS)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KPGA 노조 제공
허준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노조위원장이 지난 9월 서울 신용산역의 엘에스(LS)타워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KPGA 노조 제공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노동조합이 3개월여의 파업을 끝내고 업무에 복귀하기로 했다.

한국프로골프협회 노동조합은 11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협회 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감사 후속조치로 11월 중 예정된 ‘근로감독’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101일간의 파업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서비스일반노동조합 한국프로골프 지회는 직장 내 동성 성추행, 부하직원 협박 및 괴롭힘, 주 52시간 제도 편법 운영이 이뤄지고 있다고 주장하며, 8월 2일부터 조합원의 94.1%가 참여한 가운데 파업을 벌여왔다.

노조는 “인사보복으로 행했던 부당 징계의 철회와 주 52시간제 운영 정상화, 일방적으로 후퇴시켰던 단체교섭 잠정 합의 사항 회복이 이뤄져야 한다. 협회 정상화가 이행되지 않는다면 2차 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한국 대표팀 ‘옐로카드 5장’, 16강전서 사라지나요? [아하 월드컵] 1.

한국 대표팀 ‘옐로카드 5장’, 16강전서 사라지나요? [아하 월드컵]

‘인간 문어’ “2-0으로 이긴다”…일본의 8강 꿈, 이뤄질까? 2.

‘인간 문어’ “2-0으로 이긴다”…일본의 8강 꿈, 이뤄질까?

‘절친’ 손흥민·히샤를리송, 적으로 재회…내일 새벽 1명만 웃는다 3.

‘절친’ 손흥민·히샤를리송, 적으로 재회…내일 새벽 1명만 웃는다

손흥민 향한 토트넘의 애정…‘70m 드리블’ 애니로 만들었다 4.

손흥민 향한 토트넘의 애정…‘70m 드리블’ 애니로 만들었다

카메룬도 이긴 브라질…손흥민, 황희찬이면 ‘빈틈’ 뚫는다 5.

카메룬도 이긴 브라질…손흥민, 황희찬이면 ‘빈틈’ 뚫는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