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권순우, 프랑스오픈 2라운드 진출

등록 :2021-06-02 12:09수정 :2021-06-02 12:27

남아공 케빈 앤더슨 3-1로 제압
2라운드에서 37살 세피 상대
권순우가 2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남자 단식 1라운드에서 케빈 앤더슨(남아공)에게 백핸드 샷을 하고 있다. 파리/EPA 연합뉴스
권순우가 2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남자 단식 1라운드에서 케빈 앤더슨(남아공)에게 백핸드 샷을 하고 있다. 파리/EPA 연합뉴스

권순우(24·당진시청·세계 91위)가 프랑스오픈 2라운드에 진출했다.

권순우는 2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시즌 두 번째 테니스 메이저대회 프랑스오픈(총상금 470억원) 남자 단식 1라운드에서 케빈 앤더슨(남아공·100위)을 3시간9분 만에 세트 스코어 3-1(7:5/6:4/2:6/7:6〈7-4〉)로 제압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지난해 유에스(US)오픈에 이어 생애 두 번째 메이저대회 단식 2라운드에 올랐다. 본선에서 승리한 것도 두 번째.

이날 권순우가 상대한 앤더슨은 2017년 유에스오픈, 2018년 윔블던 준우승을 거뒀던 35살 베테랑이다. 한때 세계 5위까지 오른 바 있다. 권순우는 이날 서브 에이스에서는 8-30으로 밀렸으나 실책(36-46)이 앤더슨보다 적었다.

권순우의 2라운드 상대는 37살 노장인 안드레아스 세피(이탈리아·98위). 권순우가 세피를 제압하면 투어 데뷔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32강전(3라운드) 무대를 밟게 된다. 권순우는 2라운드 진출로 상금 8만4천유로(1억1000만원)를 확보한 상태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중력·공포·무관심 이겨내고…날마다 150번 떨어진다, 물속으로 1.

중력·공포·무관심 이겨내고…날마다 150번 떨어진다, 물속으로

‘징계 해제’ 안우진, 개인 최다 탈삼진 10K 복귀식 2.

‘징계 해제’ 안우진, 개인 최다 탈삼진 10K 복귀식

손흥민-황희찬, 카라바오컵 32강서 맞대결 3.

손흥민-황희찬, 카라바오컵 32강서 맞대결

[김창금의 무회전 킥] ‘인사문제’ 대립 KPGA 두 달 파업 해법은 없나? 4.

[김창금의 무회전 킥] ‘인사문제’ 대립 KPGA 두 달 파업 해법은 없나?

어제의 순위는 잊어라…혼돈의 중위권 전쟁 5.

어제의 순위는 잊어라…혼돈의 중위권 전쟁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