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권순우, 프랑스오픈 2라운드 진출

등록 :2021-06-02 12:09수정 :2021-06-02 12:27

남아공 케빈 앤더슨 3-1로 제압
2라운드에서 37살 세피 상대
권순우가 2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남자 단식 1라운드에서 케빈 앤더슨(남아공)에게 백핸드 샷을 하고 있다. 파리/EPA 연합뉴스
권순우가 2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프랑스오픈 남자 단식 1라운드에서 케빈 앤더슨(남아공)에게 백핸드 샷을 하고 있다. 파리/EPA 연합뉴스

권순우(24·당진시청·세계 91위)가 프랑스오픈 2라운드에 진출했다.

권순우는 2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시즌 두 번째 테니스 메이저대회 프랑스오픈(총상금 470억원) 남자 단식 1라운드에서 케빈 앤더슨(남아공·100위)을 3시간9분 만에 세트 스코어 3-1(7:5/6:4/2:6/7:6〈7-4〉)로 제압했다. 이로써 권순우는 지난해 유에스(US)오픈에 이어 생애 두 번째 메이저대회 단식 2라운드에 올랐다. 본선에서 승리한 것도 두 번째.

이날 권순우가 상대한 앤더슨은 2017년 유에스오픈, 2018년 윔블던 준우승을 거뒀던 35살 베테랑이다. 한때 세계 5위까지 오른 바 있다. 권순우는 이날 서브 에이스에서는 8-30으로 밀렸으나 실책(36-46)이 앤더슨보다 적었다.

권순우의 2라운드 상대는 37살 노장인 안드레아스 세피(이탈리아·98위). 권순우가 세피를 제압하면 투어 데뷔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32강전(3라운드) 무대를 밟게 된다. 권순우는 2라운드 진출로 상금 8만4천유로(1억1000만원)를 확보한 상태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연간 100권 책 읽는 ‘손흥민 아빠’…그가 새긴 14가지 지침 1.

연간 100권 책 읽는 ‘손흥민 아빠’…그가 새긴 14가지 지침

손흥민 만든 아빠, 기본기만 7년 시켰다…완벽한 실력의 바탕은 2.

손흥민 만든 아빠, 기본기만 7년 시켰다…완벽한 실력의 바탕은

손흥민, 올 시즌 토트넘의 ‘유일무이 평점 10점’ 3.

손흥민, 올 시즌 토트넘의 ‘유일무이 평점 10점’

슛오프 때마저 심박수 뚝, 뚝…그 뒤엔 덕심 충만 ‘김안산’ 있더라 4.

슛오프 때마저 심박수 뚝, 뚝…그 뒤엔 덕심 충만 ‘김안산’ 있더라

살라흐 복수vs벤제마 신기록…리버풀-레알, 유럽 최고는 누구? 5.

살라흐 복수vs벤제마 신기록…리버풀-레알, 유럽 최고는 누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