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갈수록 떨어지는 프로야구 인기…20대 관심도 18%

등록 :2022-03-23 11:47수정 :2022-03-24 02:31

한국갤럽 23일 조사 발표
야구 전체 관심도 역대 최하
1위 구단 선호도 10% 이하
선호선수 없음 응답 63%
2022시즌 KBO리그 시범경기 모습. 광주/연합뉴스
2022시즌 KBO리그 시범경기 모습. 광주/연합뉴스
프로야구 위기가 객관적 수치로 드러났다. 20대의 프로야구 관심도는 20% 밑으로 떨어졌고, 전국구 야구 스타의 부재도 심각하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23일 조사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국내 프로야구 관심도는 31%에 그쳤다. 국내 성인 셋 중 한 명만 프로야구에 관심을 보이는 것. 프로야구 관심도는 2014년 48%를 찍은 뒤 점점 하락해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의 조사는 3월15일부터 17일까지 전국 만 18살 이상 1004명을 대상(전화 인터뷰)으로 이뤄졌다.

프로야구 관심도의 경우 연령별로 보면 20대에서 18%로 가장 낮았고, 30대 28%, 40대부터 70대 이상까지는 모두 30%대를 기록했다. 20대의 관심도는 2013년 44%로 당시 전체 평균 수준(44%)이었으나, 2017~2019년 30% 내외, 2020~2021년 20%대 중반을 기록하다가 올해 20% 이하로 처음 내려갔다. 야구팬층의 고령화를 보여주는 단적인 수치다.

야구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국내 프로야구팀(자유 응답)은 기아(KIA) 타이거즈와 삼성 라이온즈(이상 9%)였고 롯데 자이언츠(8%), 한화 이글스(7%), 두산 베어스, 엘지 트윈스(이상 5%) 등이 뒤를 이었다. 1998년 이후 1위 구단 선호도가 10%를 밑돈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응답자의 48%는 특별히 좋아하는 국내 프로야구팀이 없다고 답했다.

국내외 활동 야구 선수 중 가장 좋아하는 선수(3명까지 자유 응답)는 류현진(20%·토론토 블루제이스)이었다. 류현진 다음으로는 추신수(8%·SSG 랜더스), 이정후(6%·키움 히어로즈), 김광현(4%·SSG 랜더스), 이대호(3.4%·롯데 자이언츠), 양현종(2.0%·KIA 타이거즈)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좋아하는 국내 선수가 없다는 응답은 63%에 이르렀다. 프로야구 관심층(314명) 중에서도 37%는 특별히 좋아하는 선수가 없다고 답했고, 비관심층(668명)에서는 그 비율이 75%에 달했다. 전국구 스타의 부재가 수치로 나타난 셈이다.

한편 2022년 우승팀을 묻는 질문에는 두산과 삼성을 꼽는 이들(이상 7%)이 제일 많았다. 프로야구 관심층으로 대상을 좁히면 삼성(12%), 두산, 케이티 위즈(이상 11%)가 우승 후보로 꼽혔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학생의 ‘운동권’은 기본권이 아닌가요 [김양희 기자의 스포츠 읽기] 1.

학생의 ‘운동권’은 기본권이 아닌가요 [김양희 기자의 스포츠 읽기]

7경기 팀 타율 0.209…집 떠난 호랑이는 이길 수 없었다 2.

7경기 팀 타율 0.209…집 떠난 호랑이는 이길 수 없었다

‘우승택’ 꿈 남기고…굿바이, 트윈스의 영원한 33번 3.

‘우승택’ 꿈 남기고…굿바이, 트윈스의 영원한 33번

중국에도 졌다…여자배구, VNL 최초 전패·무승점 꼴찌 4.

중국에도 졌다…여자배구, VNL 최초 전패·무승점 꼴찌

10개 구단에 물었다…가장 공략하기 어려운 투수의 공은? 5.

10개 구단에 물었다…가장 공략하기 어려운 투수의 공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