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추신수, KBO리그 최고령 ‘20-20 클럽’ 달성

등록 :2021-10-05 21:16수정 :2021-10-05 21:19

잠실 LG전 4회초 시즌 20호 ‘쾅’
39살 2개월 22일 나이에 기록
추신수(SSG 랜더스)가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엘지 트윈스와 방문 경기에서 4회초 우중월 투런포(시즌 20호)를 터뜨린 뒤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홈런을 터트린 추신수가 더그아웃에서 동료의 축하를 받고 있다. SSG 랜더스 제공.
추신수(SSG 랜더스)가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엘지 트윈스와 방문 경기에서 4회초 우중월 투런포(시즌 20호)를 터뜨린 뒤 더그아웃에서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홈런을 터트린 추신수가 더그아웃에서 동료의 축하를 받고 있다. SSG 랜더스 제공.

‘추추 트레인’은 KBO리그에서도 멈추지 않았다.

추신수(39·SSG 랜더스)는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1 KBO리그 엘지(LG) 트윈스와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팀이 3-0으로 앞선 4회초 2사 1루에서 우중월 투런 홈런을 터트렸다. 엘지 선발 이민호의 시속 142.4㎞ 속구를 공략했다.

지난 1일 창원 엔씨(NC) 다이노스전에서 시즌 20도루를 채웠던 추신수는 이로써 리그 최고령(만 39살 2개월 22일) 20홈런-20도루 기록을 갈아치웠다. 이전 기록은 양준혁의 만 38살 4개월 9일(2007년 10월5일 롯데전). 추신수는 메이저리그 시절 3차례(2009년, 2010년, 2013년) 20홈런-20도루 기록을 세운 바 있다. 그는 올해 KBO리그 역대 최고 연봉(27억원)을 받고 국내로 복귀했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제 전성기는 바로 지금입니다…K리그 득점왕 레이스 5인방 1.

제 전성기는 바로 지금입니다…K리그 득점왕 레이스 5인방

우상혁, ‘양강 구도’ 굳혔다…1위 바르심 “최고끼리 경쟁 즐겁다” 2.

우상혁, ‘양강 구도’ 굳혔다…1위 바르심 “최고끼리 경쟁 즐겁다”

우리 청소년들의 ‘우생순’…한국식 핸드볼로 세계 홀렸다 3.

우리 청소년들의 ‘우생순’…한국식 핸드볼로 세계 홀렸다

전반기는 잊어라…NC, 후반기 7할대 승률로 중위권 위협 4.

전반기는 잊어라…NC, 후반기 7할대 승률로 중위권 위협

45살 당대 최고의 리베로 “여오현 스타일, 마지막까지 보여줄게요” 5.

45살 당대 최고의 리베로 “여오현 스타일, 마지막까지 보여줄게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