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김광현, ‘10전11기’ 끝에 시즌 2승…타석에선 2타점 2루타 ‘결승타’

등록 :2021-07-01 07:14수정 :2021-07-01 08:05

애리조나전 5이닝 1실점…5연패 끝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1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안방경기에 선발 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세인트루이스/AFP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1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안방경기에 선발 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세인트루이스/AFP 연합뉴스

10전11기. 시즌 2승의 문이 68일 만에 열렸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1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안방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3피안타 4사사구 5탈삼진 1실점으로 승리 투수가 됐다. 지난 4월24일 신시내티 레즈 전에서 올 시즌 첫 승을 기록한 뒤 무려 68일 만에 맛본 승리다.

첫 승 이후 10차례 등판에서 그는 5패만을 당해왔다. 11번째 시즌 2승 도전 끝에 열매를 딴 것. 시즌 성적은 2승5패(13경기 선발등판)가 됐고, 평균자책점은 3.79(종전 3.98)로 낮아졌다.

리그 최약체 애리조나 타선을 맞아 사사구 4개(몸에맞는공 1개)로 제구는 조금 흔들렸지만 슬라이더 구사가 좋았다. 투구수가 96개(스트라이크 60개)였는데 슬라이더를 45개나 던졌다. 삼진을 엮어낸 공도 모두 슬라이더였다. 김광현은 팀이 6-1로 앞선 6회초 교체됐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1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안방경기에서 2회말 타석에 서서 2루타를 터뜨리고 있다. 세인트루이스/AP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1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안방경기에서 2회말 타석에 서서 2루타를 터뜨리고 있다. 세인트루이스/AP 연합뉴스

승리에 대한 염원은 타석에서도 이어졌다. 0-0 동점이던 2회말 2사 1, 2루에서 좌중간 2타점 2루타를 쳐냈다. 애리조나 선발 라일스 스미스의 한복판으로 몰린 시속 148㎞(92.1마일) 싱커를 두들겼다. 메이저리그 데뷔 두 번째 안타. 세인트루이스가 7-4로 승리하면서 김광현의 2루타는 이날의 결승타가 됐다. 김광현이 타점을 올린 것도, 결승타를 때린 것도 한국, 미국 프로 통틀어 이번이 처음이다. 시즌 타율은 0.125.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한국 득점 소식에 눈물 흘린 우루과이…16강은 한국이 간다 1.

한국 득점 소식에 눈물 흘린 우루과이…16강은 한국이 간다

‘캡틴’ 손흥민의 치명적인 한 방, 에이스를 뺄 수 없는 이유 2.

‘캡틴’ 손흥민의 치명적인 한 방, 에이스를 뺄 수 없는 이유

모두 끝났다고 한 순간…벤투호의 ‘빌드업’, 진가를 드러내다 3.

모두 끝났다고 한 순간…벤투호의 ‘빌드업’, 진가를 드러내다

고삐 풀린 ‘황소’ 황희찬이 끝냈다…한국 16강 기적은 실화다 4.

고삐 풀린 ‘황소’ 황희찬이 끝냈다…한국 16강 기적은 실화다

벤투호 ‘빌드업 엔진’ 황인범, “한국 가기 싫었다…내 감정은 ‘대견함’” 5.

벤투호 ‘빌드업 엔진’ 황인범, “한국 가기 싫었다…내 감정은 ‘대견함’”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