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김광현, 10번째 2승 도전도 실패…4⅓이닝 4실점

등록 :2021-06-26 13:09수정 :2021-06-26 13:17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5회 1사 뒤 강판
세인트루이스는 4-5 패배로 최근 5연패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26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안방경기에 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세인트루이스/AFP 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26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안방경기에 등판해 공을 던지고 있다. 세인트루이스/AFP 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시즌 2승 도전에 10번째 도전했지만 실패했다.

김광현은 26일(한국시각)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안방경기에 시즌 12번째 선발 등판했지만 4⅓이닝 7피안타 1볼넷 4실점 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4-4 동점을 만든 5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연패 탈출이 급한 마이크 실트 감독이 빠른 결단을 내렸다. 피츠버그 타석에 김광현의 ‘천적’인 키브라이언 헤이스가 들어섰기 때문. 김광현은 이날도 헤이스에게 2안타(2타수)를 내주는 등 통산 5타수 4피안타(1피홈런)로 약한 모습을 보여왔다. 하지만 세인트루이스 불펜은 김광현이 내려간 직후 곧바로 1실점 해 교체에 아쉬움이 남았다.

승패없이 물러난 김광현의 이날 투구수는 70개(스트라이크 47개). 평균자책점은 3.98(종전 3.60)로 높아졌다. 세인트루이스는 4-5로 패하며 5연패 늪에 빠졌다.

김양희 기자 whizzer4@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14살 ‘윔블던 우승자’ 왜 등교 포기했나 [김양희의 스포츠 읽기] 1.

14살 ‘윔블던 우승자’ 왜 등교 포기했나 [김양희의 스포츠 읽기]

“롯데 우승날까지 한국 있겠다”던 케리 마허 교수 별세 2.

“롯데 우승날까지 한국 있겠다”던 케리 마허 교수 별세

‘슈퍼 수트’ 없어도 돼!…포포비치, ‘전신 수영복’ 기록들 넘어서다 3.

‘슈퍼 수트’ 없어도 돼!…포포비치, ‘전신 수영복’ 기록들 넘어서다

‘월드클래스’의 강림…지소연, 수원FC 데뷔전 멀티골 4.

‘월드클래스’의 강림…지소연, 수원FC 데뷔전 멀티골

NBA 전 구단 영구결번 6번…‘반지의 제왕’ 빌 러셀 기리며 5.

NBA 전 구단 영구결번 6번…‘반지의 제왕’ 빌 러셀 기리며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