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아프간 여성 패럴림픽 선수 쿠다다디, 태권도 16강전 패배

등록 :2021-09-02 13:19수정 :2021-09-02 13:23

우즈벡의 이자코바 맞서 선전 12-17 역전패
아프가니스탄의 자키아 쿠다다디가 2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태권도 여자 49㎏급(스포츠등급 K44) 16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지요다콘 이자코바와 맞서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의 자키아 쿠다다디가 2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태권도 여자 49㎏급(스포츠등급 K44) 16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지요다콘 이자코바와 맞서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의 여성 패럴림픽 선수인 자키아 쿠다다디(23·K44등급)가 16강에서 탈락했다.

쿠다다디는 2일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메세홀 B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태권도 여자 49㎏급 16강전에서 지요다콘 이자코바(우즈베키스탄)에 12-17로 패했다.

쿠다다디는 1회전부터 타격전에 들어가 6-5로 앞서갔다. 하지만 2회전에서 이자코바의 발차기 공격에 점수를 내줘 6-12로 밀렸고, 마지막 3회전에서 추격전에 나섰지만 12-17로 졌다.

쿠다다디는 승리하지 못했지만 2004 아테네패럴림픽에 출전한 의족의 육상 선수 마리나 카림에 이어 아프가니스탄의 두 번째 여성 패럴림픽 선수가 됐다. 카림은 아테네패럴림픽 여자육상(T46) 100m에 출전해 최하위를 기록한 바 있다.

아프가니스탄의 장애인 태권도 선수 자키아 쿠다다디. 도쿄/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의 장애인 태권도 선수 자키아 쿠다다디. 도쿄/연합뉴스

쿠다다니는 지난달 중순 탈레반에 의해 아프가니스탄 정세가 급변하면서 수도 카불을 떠날 수 없게 됐다. 하지만 “도쿄 패럴림픽에 출전하는 게 목표다. 내 손을 잡고 도와 달라”며 영상 메시지를 전했고,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등의 도움으로 출전할 수 있었다. 쿠다다니는 남자 육상의 호사인 라소울리(26)과 함께 극적으로 카불 공항을 떠나 프랑스 파리를 거쳐 지난달 28일 일본 도쿄에 들어올 수 있었다.

라소울리는 주종목인 100m가 28일 끝나는 바람에 출전하지 못했고, 대신 지난달 31일 멀리뛰기(T47)에 출전해 13명 중 13위로 마쳤다. 이어 왼팔에 선천성 장애를 갖고 태어난 쿠다다니가 이날 아프가니스탄 대표로 태권도 16강전에 출전했으나 승리하지는 못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도쿄/패럴림픽 공동취재단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브라질 제주스·텔리스 부상 아웃…네이마르는 한국전 출전 가능할 듯 1.

브라질 제주스·텔리스 부상 아웃…네이마르는 한국전 출전 가능할 듯

16강 문을 연 황희찬이 상의를 벗자 드러난 ‘이것’ [아하 월드컵] 2.

16강 문을 연 황희찬이 상의를 벗자 드러난 ‘이것’ [아하 월드컵]

이방인 사령탑 8명 탈락…벤투의 ‘라스트 맨 스탠딩’ [카타르 알릴라] 3.

이방인 사령탑 8명 탈락…벤투의 ‘라스트 맨 스탠딩’ [카타르 알릴라]

브라질 치치 감독 “한국, 6월 평가전과 달라” 4.

브라질 치치 감독 “한국, 6월 평가전과 달라”

한국 득점 소식에 눈물 흘린 우루과이…16강은 한국이 간다 5.

한국 득점 소식에 눈물 흘린 우루과이…16강은 한국이 간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