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단 0.1점차…‘이틀 전 약속’ 지킨 박진호, 혼성 10m 공기소총 은메달

등록 :2021-09-01 15:33수정 :2021-09-02 02:34

[2020 도쿄패럴림픽]
10m 공기소총 입사 동메달 이은 두 번째 메달
박진호가 1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SH1) 결선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박진호가 1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SH1) 결선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0.1점. 간발의 차이였다. 메달 색깔도 달라졌다.

박진호(44·청주시청)는 1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SH1) 결선에서 253.0점을 쐈다. 1위에 오른 나타샤 힐트로프(29·독일·253.1점)에는 단 0.1점 뒤진 은메달이었다. 10m 공기소총 입사 동메달에 이은 이번 대회 두 번째 메달. 박진호는 지난 8월30일 생애 첫 패럴림픽 메달을 딴 뒤 “그동안 다른 대회에선 메달이 다 나왔는데 패럴림픽만 없었다. 이제 (동메달이) 나왔으니 (메달)색깔을 슬슬 바꿔봐야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약속대로 진짜 메달 색깔을 바꿔 시상대에 올랐다.

박진호는 이날 예선에서 47명 중 1위를 기록하며 결승에 올랐다. 총 60발을 쏘는 예선에서 638.9점을 쏴 패럴림픽 예선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결선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갔지만 22번째 총알에서 삐끗했다. 예선, 결선 합쳐 유일하게 9점대(9.6점)를 쏘면서 힐트로프에게 역전을 허용했다. 힐트로프는 22번째 총알을 10.6점에 맞췄다. 박진호는 경기 뒤 “영점도 일찍 잡혔고 컨디션도 좋았다. ‘한번 해보자’ 하고 집중하고 있는데, 아니나 다를까 한 발을 실수했다”면서 “그래도 할 수 있는 경기력을 다 선보인 것 같아 후회는 없다. 재미있었던 경기였다”고 밝혔다.

박진호가 1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SH1)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박진호가 1일 일본 도쿄 아사카 사격장에서 열린 2020 도쿄패럴림픽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SH1) 시상식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제공

어린 시절부터 스포츠를 좋아했던 박진호는 체대에 진학했다. 하지만 스물다섯 살이던 2002년 낙상 사고로 척수를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재활 도중 의사 권유로 다시 운동을 시작했고 “남자다운 운동을 하고 싶어서” 총을 들었다. 패럴림픽 출전은 2016년 리우 대회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욕심부리지 말고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자”는 각오로 대회에 나섰는데 벌써 메달이 두 개다. ‘장애인 사격의 진종오’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다. 박진호는 3일 50m 소총 3자세, 5일 50m 소총 복사에서도 메달에 도전한다.

한편 2008 베이징패럴림픽 사격 금메달리스트 이지석(47·광주광역시청)은 이날 열린 혼성 10m 공기소총 복사(SH2·경추 장애) 결선에 나서 4위를 기록했다.

김양희 기자, 패럴림픽 공동취재단 whizzer4@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프로당구 피비에이, 파란색 공 사용 ‘무한변신’ 마케팅 1.

프로당구 피비에이, 파란색 공 사용 ‘무한변신’ 마케팅

[이준희의 여기 VAR] 6개팀 감독들도 ‘손절’…기업은행은 어디 숨었나 2.

[이준희의 여기 VAR] 6개팀 감독들도 ‘손절’…기업은행은 어디 숨었나

‘25득점’ 김연경 맹활약…팀은 리그 3연승 3.

‘25득점’ 김연경 맹활약…팀은 리그 3연승

정그린 멘털 코치, “차준환은 감각적이고, 신유빈은 이글이글해요” 4.

정그린 멘털 코치, “차준환은 감각적이고, 신유빈은 이글이글해요”

[이창섭의 MLB와이드] 벌써 6620억원…텍사스가 올해 FA 시장 큰 손 된 이유 5.

[이창섭의 MLB와이드] 벌써 6620억원…텍사스가 올해 FA 시장 큰 손 된 이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