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10장면으로 본 도쿄올림픽] 땀은 메달보다 빛났다

등록 :2021-08-08 20:36수정 :2021-08-09 02:33

1만1090명의 선수들이 참가한 2020 도쿄올림픽은 1만1090개의 드라마를 만들어냈다. 최고가 되기 위해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고 바이러스 시대의 올림픽을 감동으로 채워넣었다. 선수들이 울고 웃은 순간들을 모아봤다. 스포츠 팀

태권도 국가대표 이대훈은 남자 태권도 68㎏급 동메달결정전에서 중국 자오슈아이에게 패배한 뒤 엄지를 치켜세우며 축하해줬다. 그는 2016년 리우 대회 때도 같은 모습 으로 ‘패자의 품격’을 보여줬었다. 지바/연합뉴스
태권도 국가대표 이대훈은 남자 태권도 68㎏급 동메달결정전에서 중국 자오슈아이에게 패배한 뒤 엄지를 치켜세우며 축하해줬다. 그는 2016년 리우 대회 때도 같은 모습 으로 ‘패자의 품격’을 보여줬었다. 지바/연합뉴스

“차이를 알고, 차이를 드러낸다”는 표어 아래 아이티 출 신 미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테니스 스타 오 사카 나오미는 개막식에서 마지막 성화봉송 주자 역할을 맡아 도쿄올림픽의 시작을 알렸다. 도쿄/타스 연합뉴스
“차이를 알고, 차이를 드러낸다”는 표어 아래 아이티 출 신 미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를 둔 테니스 스타 오 사카 나오미는 개막식에서 마지막 성화봉송 주자 역할을 맡아 도쿄올림픽의 시작을 알렸다. 도쿄/타스 연합뉴스

재일교포 안창림은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을 딴 뒤 “재일교포는 일본에서는 한국인, 한국에서는 일본인으로 취급받는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재일교포 안창림은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을 딴 뒤 “재일교포는 일본에서는 한국인, 한국에서는 일본인으로 취급받는다”고 말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여자 포환던지기 은메달리스트 레이븐 손더스(미국)는 시상대에서 “억압받는 모든 사람이 만나는 교차로를 상징”하는 ‘X’ 모양을 만들었다. AP/연합뉴스
여자 포환던지기 은메달리스트 레이븐 손더스(미국)는 시상대에서 “억압받는 모든 사람이 만나는 교차로를 상징”하는 ‘X’ 모양을 만들었다. AP/연합뉴스

구본길, 오상욱, 김정환, 김준호(왼쪽부터)로 구성된 펜싱 남자 대표팀은 사브르 올림픽 2연패에 성공했다.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구본길, 오상욱, 김정환, 김준호(왼쪽부터)로 구성된 펜싱 남자 대표팀은 사브르 올림픽 2연패에 성공했다. 지바/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스페인의 테레사 포텔라는 2000년 시드니 대회 때부 터 올림픽에 참가했는데 출전 21년 만에 카약 1인승 200m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도쿄/AP 연합뉴스
스페인의 테레사 포텔라는 2000년 시드니 대회 때부 터 올림픽에 참가했는데 출전 21년 만에 카약 1인승 200m에서 은메달을 따냈다. 도쿄/AP 연합뉴스

1996 애틀랜타올림픽 도마 은메달리스트 여홍철 경 희대 교수의 딸인 여서정은 여자 체조 사상 첫 메달 (동메달)을 따냈다. 첫 부녀 메달리스트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1996 애틀랜타올림픽 도마 은메달리스트 여홍철 경 희대 교수의 딸인 여서정은 여자 체조 사상 첫 메달 (동메달)을 따냈다. 첫 부녀 메달리스트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카타리나 존슨-톰프슨(영국)은 육상 여자 7종 경기 중 200m 커브를 돌다 종아리 통증으로 쓰러진 뒤 휠체어를 거 부하고 결승선을 걸어서 완주했다. AP/연합뉴스
카타리나 존슨-톰프슨(영국)은 육상 여자 7종 경기 중 200m 커브를 돌다 종아리 통증으로 쓰러진 뒤 휠체어를 거 부하고 결승선을 걸어서 완주했다. AP/연합뉴스

근대 5종 여자 개인전 입상권에 있던 아니카 슐로이(31·독일)는 자신이 탄 말이 장애물 넘기를 거부하면서 31위로 대회를 마쳤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근대 5종 여자 개인전 입상권에 있던 아니카 슐로이(31·독일)는 자신이 탄 말이 장애물 넘기를 거부하면서 31위로 대회를 마쳤다. 도쿄/로이터 연합뉴스

브라질 여자배구 대표팀 세터 마크리스 카네이로는 대회 내내 코로나19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내내 마 스크를 하고 경기를 뛰었다. 도쿄/EPA 연합뉴스
브라질 여자배구 대표팀 세터 마크리스 카네이로는 대회 내내 코로나19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내내 마 스크를 하고 경기를 뛰었다. 도쿄/EPA 연합뉴스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1.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스포츠인권연구소 “심석희에 대한 2차 가해 중단하라” 성명서 2.

스포츠인권연구소 “심석희에 대한 2차 가해 중단하라” 성명서

울산 현대, ACL 4강 진출…포항과 맞대결 3.

울산 현대, ACL 4강 진출…포항과 맞대결

이정민의 ‘공격골프’ 5년 만의 우승 통산 9승 4.

이정민의 ‘공격골프’ 5년 만의 우승 통산 9승

애틀랜타, NLCS 1, 2차전 연속 끝내기 승리 5.

애틀랜타, NLCS 1, 2차전 연속 끝내기 승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