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투혼의 진윤성, 역도 남자 109㎏급 6위로 마무리

등록 :2021-08-03 22:28수정 :2021-08-03 22:35

주종목 올림픽 배제돼 한 체급 올려 경쟁
체중 불리며 도전했지만 힘에서 밀려
진윤성이 3일 일본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 용상 3차 시기에서 230kg를 드는 데 실패한 뒤 인사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진윤성이 3일 일본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 용상 3차 시기에서 230kg를 드는 데 실패한 뒤 인사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용상 225㎏ 실패 뒤 던진 230㎏ 카드. 결국 실패했지만 그 도전 정신은 환하게 빛났다.

한국 남자 역도의 간판 진윤성(26·고양시청)이 3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급 경기에서 인상 180㎏, 용상 220㎏, 합계 400㎏으로 6위를 차지했다.

중학교 입학 때부터 시작해 올림픽 메달을 향해 달린 13년간의 노력은 일단 좌절을 맛봤다. 자신의 주 종목이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아 한 체급 높은 체급에 도전했기에 아쉬움은 더 컸다. 하지만 사상 첫 올림픽 무대 실패에도 웃으며 마감했다.

진윤성은 이날 인상 1차 시기에서 180㎏을 가볍게 들었다. 이어 2차 시도에서는 185㎏의 바벨을 떨어뜨렸고, 3차 시기에서 성공했다. 하지만 심판진은 진윤성이 바를 끌어 올리는 동작에서 주저앉은 채 머문 시간이 길었다며 무효화했다. 비디오 판독 신청에도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진윤성은 이어진 용상 1차 시기에는 220㎏을 번쩍 들어 올렸다. 이어 225㎏을 시도하다가 바벨을 놓쳤고, 3차 시기에는 230㎏을 신청해 승부를 걸었다. 하지만 가슴 위에서 머리 위로 넘어갈 때 무게를 견디지 못했다.

플랫폼 위에 넘어졌던 진윤성은 호흡을 가다듬은 뒤, 관계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진윤성은 자신의 주 종목인 102㎏급이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아, 109㎏급에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그는 2019년 9월 타이 파타야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대회 102㎏급에서 인상 181㎏, 용상 216㎏, 합계 397㎏을 들어 합계 2위에 올랐다. 이 정도라면 올림픽 102㎏급에서는 메달 후보였다.

하지만 109㎏급으로 갈아타야 하면서 부담이 커졌다. 진윤성은 몸무게를 107㎏까지 늘렸고, 합계 405㎏ 내외를 꾸준히 들어 올릴 정도로 기량을 끌어 올렸다. 하지만 체중을 늘리고, 기록을 높이려는 노력도 109㎏급 메달권인 합계 410㎏을 돌파하기는 힘들었다.

이날 금메달은 인상 193㎏, 용상 237㎏, 합계 430㎏을 든 악바르 주라에프(우즈베키스탄)가 차지했고, 시몬 마티로시온(아르메니아)이 인상 195㎏, 용상 228㎏, 합계 423㎏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1점이면 ‘득점왕’인데…케인은 손흥민에 PK 양보 안 했다, 왜 [아하 스포츠] 1.

1점이면 ‘득점왕’인데…케인은 손흥민에 PK 양보 안 했다, 왜 [아하 스포츠]

손흥민, 인공지능이 뽑은 ‘올해의 선수’ 역전극 2.

손흥민, 인공지능이 뽑은 ‘올해의 선수’ 역전극

좌익수 앞 병살타가 된 조수행의 프로 데뷔 첫 끝내기 안타 3.

좌익수 앞 병살타가 된 조수행의 프로 데뷔 첫 끝내기 안타

여자축구 지소연 귀국, 7월 WK리그 수원FC 데뷔 4.

여자축구 지소연 귀국, 7월 WK리그 수원FC 데뷔

[박강수 기자의 인, 플레이] 아스널의 희망? 고개를 들어 '비비아너 미데마'를 보라 5.

[박강수 기자의 인, 플레이] 아스널의 희망? 고개를 들어 '비비아너 미데마'를 보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