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투혼의 진윤성, 역도 남자 109㎏급 6위로 마무리

등록 :2021-08-03 22:28수정 :2021-08-03 22:35

주종목 올림픽 배제돼 한 체급 올려 경쟁
체중 불리며 도전했지만 힘에서 밀려
진윤성이 3일 일본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 용상 3차 시기에서 230kg를 드는 데 실패한 뒤 인사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진윤성이 3일 일본 도쿄국제포럼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kg급 용상 3차 시기에서 230kg를 드는 데 실패한 뒤 인사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용상 225㎏ 실패 뒤 던진 230㎏ 카드. 결국 실패했지만 그 도전 정신은 환하게 빛났다.

한국 남자 역도의 간판 진윤성(26·고양시청)이 3일 도쿄 국제포럼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역도 남자 109㎏급 경기에서 인상 180㎏, 용상 220㎏, 합계 400㎏으로 6위를 차지했다.

중학교 입학 때부터 시작해 올림픽 메달을 향해 달린 13년간의 노력은 일단 좌절을 맛봤다. 자신의 주 종목이 올림픽 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아 한 체급 높은 체급에 도전했기에 아쉬움은 더 컸다. 하지만 사상 첫 올림픽 무대 실패에도 웃으며 마감했다.

진윤성은 이날 인상 1차 시기에서 180㎏을 가볍게 들었다. 이어 2차 시도에서는 185㎏의 바벨을 떨어뜨렸고, 3차 시기에서 성공했다. 하지만 심판진은 진윤성이 바를 끌어 올리는 동작에서 주저앉은 채 머문 시간이 길었다며 무효화했다. 비디오 판독 신청에도 결과는 바뀌지 않았다.

진윤성은 이어진 용상 1차 시기에는 220㎏을 번쩍 들어 올렸다. 이어 225㎏을 시도하다가 바벨을 놓쳤고, 3차 시기에는 230㎏을 신청해 승부를 걸었다. 하지만 가슴 위에서 머리 위로 넘어갈 때 무게를 견디지 못했다.

플랫폼 위에 넘어졌던 진윤성은 호흡을 가다듬은 뒤, 관계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인사했다. 진윤성은 자신의 주 종목인 102㎏급이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지 않아, 109㎏급에서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그는 2019년 9월 타이 파타야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대회 102㎏급에서 인상 181㎏, 용상 216㎏, 합계 397㎏을 들어 합계 2위에 올랐다. 이 정도라면 올림픽 102㎏급에서는 메달 후보였다.

하지만 109㎏급으로 갈아타야 하면서 부담이 커졌다. 진윤성은 몸무게를 107㎏까지 늘렸고, 합계 405㎏ 내외를 꾸준히 들어 올릴 정도로 기량을 끌어 올렸다. 하지만 체중을 늘리고, 기록을 높이려는 노력도 109㎏급 메달권인 합계 410㎏을 돌파하기는 힘들었다.

이날 금메달은 인상 193㎏, 용상 237㎏, 합계 430㎏을 든 악바르 주라에프(우즈베키스탄)가 차지했고, 시몬 마티로시온(아르메니아)이 인상 195㎏, 용상 228㎏, 합계 423㎏으로 은메달을 따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1.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1월 12일 경기 일정 2.

1월 12일 경기 일정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화 18일 그리스서 채화 3.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성화 18일 그리스서 채화

페퍼저축은행 배구단 닻 올렸다…김연경 “어려운 시기에 창단 감사” 4.

페퍼저축은행 배구단 닻 올렸다…김연경 “어려운 시기에 창단 감사”

‘왕따 주행 논란’ 김보름, 노선영에 2억 손해배상 소송 5.

‘왕따 주행 논란’ 김보름, 노선영에 2억 손해배상 소송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