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한국 여자배구, 세르비아에 0-3 패…조 3위로 4일 8강 경기

등록 :2021-08-02 10:29수정 :2021-08-02 13:59

김연경이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연경이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조 3위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0-3(18:25/17:25/15:25)으로 패했다. 이미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8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조 3위(승점 7)로 조별리그를 마감했다.

이날 한국은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한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경기 내내 화기애애한 모습이었지만, 몸을 날리는 투혼은 그대로였다. 주장 김연경(33)은 교체된 상황에서도 쉼없이 팀원들을 독려했다. 다만 이날 한국은 김연경이 9득점, 김희진 5득점 등 전체적으로 공격력은 저조했다.

8강에 진출한 한국은 추첨을 통해 B조 2~3위 중 한 팀과 4일 맞붙는다. 2경기만 이기면, 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도쿄/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박정환 등 한국기사 4명, 중국에 전승…삼성화재배 8강 선착 1.

박정환 등 한국기사 4명, 중국에 전승…삼성화재배 8강 선착

맨유의 해결사 호날두, 챔피언스리그 또 역전골 2.

맨유의 해결사 호날두, 챔피언스리그 또 역전골

김기동 감독의 포항, 승부차기 끝에 챔스리그 결승 진출 3.

김기동 감독의 포항, 승부차기 끝에 챔스리그 결승 진출

다시 포효하는 아기 호랑이, 신인왕 굳히기 할까 4.

다시 포효하는 아기 호랑이, 신인왕 굳히기 할까

68일만에 복귀한 염경엽 감독 “희망 드리겠다” 5.

68일만에 복귀한 염경엽 감독 “희망 드리겠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