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한국 여자배구, 세르비아에 0-3 패…조 3위로 4일 8강 경기

등록 :2021-08-02 10:29수정 :2021-08-02 13:59

김연경이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김연경이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도쿄/연합뉴스

한국 여자배구가 조 3위로 8강 진출을 확정했다.

한국은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A조 세르비아와 경기에서 0-3(18:25/17:25/15:25)으로 패했다. 이미 일본과의 경기에서 승리하며 8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조 3위(승점 7)로 조별리그를 마감했다.

이날 한국은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한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했다. 경기 내내 화기애애한 모습이었지만, 몸을 날리는 투혼은 그대로였다. 주장 김연경(33)은 교체된 상황에서도 쉼없이 팀원들을 독려했다. 다만 이날 한국은 김연경이 9득점, 김희진 5득점 등 전체적으로 공격력은 저조했다.

8강에 진출한 한국은 추첨을 통해 B조 2~3위 중 한 팀과 4일 맞붙는다. 2경기만 이기면, 결승에 진출할 수 있다.

도쿄/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떠나는 벤투 “한국팀과 4년 환상적…죽을 때까지 기억할게요” 1.

떠나는 벤투 “한국팀과 4년 환상적…죽을 때까지 기억할게요”

캡틴 손흥민의 꺾이지 않는 마음 “자랑스럽게 싸웠다” 2.

캡틴 손흥민의 꺾이지 않는 마음 “자랑스럽게 싸웠다”

“얼굴보다 골” 아버지 충고 따른 조규성, 내년엔 유럽에서? 3.

“얼굴보다 골” 아버지 충고 따른 조규성, 내년엔 유럽에서?

브라질은 왜 득점 때마다 춤을 출까 [아하 월드컵] 4.

브라질은 왜 득점 때마다 춤을 출까 [아하 월드컵]

네이마르 ‘쌍 브이’ 없었지만…정치가 갈라놓은 브라질 축구 5.

네이마르 ‘쌍 브이’ 없었지만…정치가 갈라놓은 브라질 축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