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올림픽

도쿄 여름이 온화하고 화창? “일본 거짓말 사과해야”

등록 :2021-07-27 18:00수정 :2021-07-27 18:13

일본, IOC 제출 문서에 “온화, 화창, 이상적 기후”
64년 도쿄올림픽은 10월에 치러져…미 NBC 탓 지적도
일본이 2013년 1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출한 2020년 도쿄올림픽 유치 제안서.
일본이 2013년 1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출한 2020년 도쿄올림픽 유치 제안서.

“이 시기는 온화하고 화창한 날씨가 많아, 선수들이 자신의 기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는 이상적 기후를 제공한다.”( With many days of mild and sunny weather, this period provides an ideal climate for athletes to perform at their best.)

일본이 2013년 1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제출한 2020년 도쿄올림픽 유치 제안서에 담긴 내용이다.

일본 도쿄의 무덥고 습한 여름은 현지 일본인들도 힘겨워 한다. 지난해 일본 내에서도 “높은 기온과 치솟는 습도가 결합해 사상 최악의 올림픽 개최지가 될 것”(마코토 요코하리 도쿄대 환경도시계획학과 교수)이라는 경고가 나온 바 있다.

실제 지난 26일 더위를 피해 경기 시간을 오전 6시30분으로 당겼던 도쿄올림픽 남자 트라이애슬론(철인 3종) 종목에 출전한 ‘철인’들마저 폭염과 높은 습도를 이기지 못하고 고통을 호소할 정도다.

1964년 도쿄올림픽은 7~8월이 아닌 ‘온화한’ 10월에 치러졌다. 올림픽 중계권을 가진 미국 <NBC>와 국제올림픽위원회의 이익극대화를 위해 2000년 시드니 올림픽(9월 개최) 이후 7~8월 개최가 붙박이가 된 상황이다.

미국 야후스포츠 칼럼니스트 댄 웨트젤은 26일 “일본이 올림픽을 유치하기 위해 낸 공식 제안서에는 ‘온화하고 화창한 날씨가 많다’고 했다. 이런 날씨가 계속된다면 일본은 거짓말을 한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김남일 기자 namfic@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스포츠인권연구소 “심석희에 대한 2차 가해 중단하라” 성명서 1.

스포츠인권연구소 “심석희에 대한 2차 가해 중단하라” 성명서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2.

‘괴력’의 손흥민, A매치 이어 토트넘 결승골까지

울산 현대, ACL 4강 진출…포항과 맞대결 3.

울산 현대, ACL 4강 진출…포항과 맞대결

매킬로이, ‘더 씨제이컵’ 우승 피지에이 투어 통산 20승 4.

매킬로이, ‘더 씨제이컵’ 우승 피지에이 투어 통산 20승

애틀랜타, NLCS 1, 2차전 연속 끝내기 승리 5.

애틀랜타, NLCS 1, 2차전 연속 끝내기 승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