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ESC

[ESC] 톡톡 두드려야 흡수 빨라

등록 :2017-08-02 20:02수정 :2017-08-02 20:07

[ESC] 스타일 콕! 콕!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Q 흐리고 비가 오는 날도 자외선차단제를 발라야 하나요?

A 적당한 햇볕은 피부질환 완화와 비타민 디(D) 합성에 도움이 돼요. 하지만 장시간의 자외선 노출은 주름, 기미, 주근깨 등의 원인이에요. 흐리고 비 오는 날에도 자외선은 예외가 될 수 없습니다. 피부 건강을 위해 흐리고 비 오는 날에도 자외선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자외선 차단기능을 함유한 비비·시시 크림을 발랐다면 굳이 별도로 자외선차단제를 바르지 않아도 되고요.

자외선차단제는 ‘양’ 못지않게 ‘잘’ 발라야 해요. 외출 30분 전에 발라야 하고요. 손가락 한마디에 듬뿍 올라갈 정도의 양을 손끝으로 톡톡 두드려 발라줘야 흡수가 잘 돼요. 코, 이마, 광대, 눈꺼풀 등 얼굴의 도드라진 부분까지 빠짐없이 발라주세요. 이들 부위는 자외선 노출량이 얼굴의 다른 부분보다 2~4배 높거든요. 한 번에 많은 양을 바르기보다 2~3시간 간격으로 덧발라주는 것이 중요해요.

최근 선스틱이나 선스프레이 형태의 제품이 대거 출시됐어요. 수영장 등 야외에선 이들 제품보다 크림 타입이 더 좋다고 해요. 선스틱은 적정량을 고루 바르기 어렵고, 선스프레이는 뿌리는 과정에서 소실량이 많은데다 어린이의 경우 흡입 때 독성 우려도 있거든요.

아 참, 자외선 차단지수(SPF○○PA+++) 궁금하셨죠? 에스피에프(SPF) 지수는 자외선 비(B), 피에이(PA) 지수는 자외선 에이(A)의 차단 정도를 나타내요. SPF 지수는 숫자가 클수록, PA는 ‘+’ 표시가 많을수록 효과가 높아요. SPF는 15~50까지 다양하나, 30 안팎이면 무난하다고 해요. 반면 PA는 +가 많을수록 효과가 크답니다.

김미영 기자 kimmy@hani.co.kr

도움말 이상준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원장, 임이석 임이석테마피부과 원장

광고

광고

광고

ESC 많이 보는 기사

달밤 헤엄치고… 해먹 낮잠자고… 이것 때문에 배낭을 쌌다 1.

달밤 헤엄치고… 해먹 낮잠자고… 이것 때문에 배낭을 쌌다

[ESC] “뛰면 알게 돼요, 내가 행복한 속도를” 2.

[ESC] “뛰면 알게 돼요, 내가 행복한 속도를”

[ESC] 내 방의 여름 군락지 3.

[ESC] 내 방의 여름 군락지

‘영끌’로 꼭지에 산 집 때문에, 저희…매일 싸웁니다 [ESC] 4.

‘영끌’로 꼭지에 산 집 때문에, 저희…매일 싸웁니다 [ESC]

[ESC] 내게 맞는 단발머리는?···맞춤공식 알려주마 5.

[ESC] 내게 맞는 단발머리는?···맞춤공식 알려주마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