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여성

얼싸안은 남북 ‘위안부’ 피해자들 첫 전시

등록 :2019-03-07 21:17수정 :2019-03-10 00:14

1992년 일본에서 열린 전후 보상에 관한 국제 공청회 때 북쪽 김영실(왼쪽) 할머니가 증언을 마치는 순간 남쪽 김학순(오른쪽) 할머니가 단상에 올라가 부둥켜 안으려는 모습을 포착한 사진이다. 평양이 고향인 김학순 할머니는 1991년 국내 위안부 피해자로는 처음으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다. 사진 이토 다카시.
1992년 일본에서 열린 전후 보상에 관한 국제 공청회 때 북쪽 김영실(왼쪽) 할머니가 증언을 마치는 순간 남쪽 김학순(오른쪽) 할머니가 단상에 올라가 부둥켜 안으려는 모습을 포착한 사진이다. 평양이 고향인 김학순 할머니는 1991년 국내 위안부 피해자로는 처음으로 피해 사실을 공개 증언했다. 사진 이토 다카시.
3·1운동 100돌을 맞아 남북한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함께 한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는 6~11일 서울 종로 인사아트센터 제2전시장에서 <남과 북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사진전 : 만나다, 그리고 보듬다>를 열고 있다. 일본인 포토저널리스트 이토 다카시가 북한쪽 피해자 219명 가운데 직접 만나 취재한 14명 전부의 사진을 볼 수 있다. 1992년 북쪽 첫 공개 증언자 리경생(1917~2004), 김대일, 곽금녀, 김영실 할머니 등이다. 김복동·황금주·윤두리 할머니 등 남쪽 피해자 10명의 사진은 다큐멘터리 감독 안해룡씨가 찍은 것이다.

이토 다카시는 1981년부터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의 원자폭탄 투하 때 조선인 수십만명도 피해를 입었다는 사실을 알고 남과 북을 오가며 피폭자를 인터뷰했으며 91년 김학순 할머니의 첫 증언 이후부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을 만나 사진과 증언을 기록해왔다. 그는 <종군위안부>(눈빛·1997), <기억하겠습니다>(알마·2017) 등 사진집을 펴내기도 했으나, 미공개 컷을 포함한 공식 사진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02)6363-8417, 736-1020. 김경애 기자 ccandori@hani.co.kr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 제공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일본군‘위안부’문제연구소 제공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유동규 배임 빠지고 뇌물 덜어내고…검찰의 초라한 ‘수사 성적표’ 1.

유동규 배임 빠지고 뇌물 덜어내고…검찰의 초라한 ‘수사 성적표’

“피해자 혈액에서만 검출” 커지는 ‘생수병 사건’ 미스터리 2.

“피해자 혈액에서만 검출” 커지는 ‘생수병 사건’ 미스터리

11월 초부터 식당·카페 영업시간 제한 없앤다 3.

11월 초부터 식당·카페 영업시간 제한 없앤다

군, ‘변희수 하사 전역취소 판결’ 항소 안 한다 4.

군, ‘변희수 하사 전역취소 판결’ 항소 안 한다

“법무부 ‘항소 포기’ 지휘 환영…트랜스젠더 군복무 인정해야” 5.

“법무부 ‘항소 포기’ 지휘 환영…트랜스젠더 군복무 인정해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