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여성

고려대 “카톡방 언어성폭력 고발합니다” 대자보 파문

등록 :2016-06-14 11:09수정 :2016-06-14 11:25

피해자대책위, A4 700장 분량 내용중 일부 공개
남학생들, 여학생 실명 거론 “새따” “먹혔잖아” 대화
외모 비하부터 성희롱·성폭행·지하철 몰카까지 암시
고려대학교의 남학생들이 1년 넘게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여학생들의 실명까지 거론하며 언어성폭력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고려대 카카오톡 대화방 언어성폭력 사건피해자 대책위원회는 13일 내부고발자가 제보한 A4 용지 700쪽 분량의 언어성폭력 대화내용 가운데 일부를 공개했다. 대책위가 ‘동기, 선배, 새내기를 대상으로 한 광범위한 카카오톡방 언어성폭력 사건을 고발합니다’는 제목의 대자보를 통해 공개한 내용을 보면, 이 학교 남학생들은 여학생들의 외모에 대한 비하부터 성희롱, 성폭행 등 성범죄를 연상케하는 대화를 나눴다.

고려대 카카오톡 대화방 언어성폭력 사건피해자 대책위원회가 공개한 대자보 ‘동기, 선배, 새내기를 대상으로 한 광범위한 카카오톡방 언어성폭력 사건을 고발합니다’의 일부. 정대후문게시판 페이스북 갈무리
고려대 카카오톡 대화방 언어성폭력 사건피해자 대책위원회가 공개한 대자보 ‘동기, 선배, 새내기를 대상으로 한 광범위한 카카오톡방 언어성폭력 사건을 고발합니다’의 일부. 정대후문게시판 페이스북 갈무리

한 학생이 “아 진짜 새따(새내기 따먹기)를 해야 되는데”라고 올리자 다른 학생이 “형이면 1달이면 (중략)”이라고 답했다. 대학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을 앞두고는 “이쁜애 있으면 샷으로 (술을) 존나먹기고”, “쿵떡쿵”이라며 성폭행을 암시하는 듯한 말도 남겼다. 또 “(술집) 가서 존나 먹이고 자취방 데려와”, “득녀해야지” 등의 또다른 성폭행 가능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들은 특정 동기 여학생을 거론하며 “먹혔잖아”, “씹던 껌 성애자 단물 다 빠진 게 좋노”라는 등 성희롱 대화도 나눴다.

한 남학생은 “지하철에서 도촬(도둑촬영) 성공함”이라며 카톡방에 자신이 찍은 사진을 전송해 여성의 몸을 몰래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건은 이 카톡방에 속한 남학생 한 명이 지난 10일 피해자에게 카톡 내용을 넘기며 알려졌다. 가해 남학생들은 교양수업을 함께 들으며 친해진 8명으로 알려졌다.

대책위에 따르면 가해자 남학생 중 한 명은 양성평등센터 서포터즈였고 다른 한 명은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인 새로배움터에서 성평등 지킴이로 활동했다. 그런데도 이들은 문제가 제기된 뒤에도 피해자들을 모욕하며 대책을 논의해 이 과정에서 실명이 거론된 여학생들의 2차 피해가 일어나고 있다고 대책위는 지적했다.

이같은 내용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빠르게 퍼지며 가해 남학생들 처벌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대학가의 단톡방 성폭력 사건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년 국민대에서도 한 학과 소모임 소속 남학생들이 단체 카톡방을 통해 여학생들을 ‘위안부’ ‘빨통’에 비유하는 등 심각한 언어 성폭력을 일삼아 논란이 된 바 있다.

김지은 기자 mirae@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트로트 노랫말, 열두살 어린이에게 “여자이니까 참으라고요?” 1.

트로트 노랫말, 열두살 어린이에게 “여자이니까 참으라고요?”

하루 2만마리…‘눈 깜짝할 새’ 사라지는 새들 / 천호성 2.

하루 2만마리…‘눈 깜짝할 새’ 사라지는 새들 / 천호성

티파니가 LGBTQ+와 함께한 ‘다시 만난 세계’…특별한 이유 3.

티파니가 LGBTQ+와 함께한 ‘다시 만난 세계’…특별한 이유

한나라 비대위원 이준석 아버지, 유승민 의원과 친구 4.

한나라 비대위원 이준석 아버지, 유승민 의원과 친구

내가 먼저 건넨 인사를 후회하지 않는다 5.

내가 먼저 건넨 인사를 후회하지 않는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