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를 읽어드립니다
0
유명 유튜버 ‘쯔양’이 11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하며 전 연인으로부터 오랜 기간 교제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말하고 있다. ‘쯔양’ 유튜브 채널 갈무리
유명 유튜버 ‘쯔양’이 11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하며 전 연인으로부터 오랜 기간 교제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말하고 있다. ‘쯔양’ 유튜브 채널 갈무리

구독자가 1000만명이 넘는 유명 유튜버 쯔양이 소속사 대표였던 전 연인으로부터 4년 동안 지속해서 폭행과 불법촬영물 유포 협박을 당하고, 수십억원에 달하는 수익도 빼앗겼다고 밝혔다.

쯔양은 11일 새벽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모두 말씀드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하면서 이런 피해 내용을 설명했다. 그는 유튜브 먹방(먹는 방송)을 시작하기 전 만나게 된 ㄱ씨가 폭력적인 모습을 보여 헤어지려 했지만, 자신을 몰래 찍은 불법촬영물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헤어지지 못했다고 했다. 또 “(가해자로부터) 우산 같은 것으로도 맞고, 둔탁한 물건으로 맞고, 그렇게 폭력적인 일들이 있었다”며 방송을 시작한 이후에도 “하루에 두 번씩은 맞았다”고 말했다.

그뿐만 아니라 유튜버 활동으로 얻은 수익도 ㄱ씨에게 갈취당했다고 했다. 쯔양의 방송이 인기를 끌면서 ㄱ씨는 소속사를 만들었으나, 수익을 제대로 배분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쯔양의 법률 대리인인 김태연 변호사(태연법률사무소)는 이날 방송에서 “쯔양 피해가 너무 컸고 (입증) 자료도 많았으나 가스라이팅(심리적 지배)을 당해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무기력한 상태였다”며 “받지 못한 정산금이 최소 40억원이 넘는다”고 설명했다. 쯔양은 ㄱ씨에 대해 성폭행, 상습폭행과 상습협박, 공갈 및 강요(미수죄 포함) 등 혐의로 고소했으나 수사가 진행되던 중 ㄱ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면서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이 종결됐다.

광고

과거 또는 현재 연인으로부터의 교제폭력 범죄 피해는 급격히 늘고 있는 추세다. 경찰청이 국회에 제출한 자료를 보면, 지난해 경찰이 접수한 교제폭력 신고는 7만 7150건으로 2017년 3만 6267건보다 두 배 이상 늘었다. 교제폭력 행위를 유형별로 보면 폭행·상해가 가장 많다. 그러나 피해자 상당수는 신체적 폭력뿐 아니라 공포심을 느낄 정도의 정서적 학대인 강압적 통제도 경험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최근 국회에서는 이런 통제 행위를 처벌할 수 있도록 하자는 법안 발의가 논의되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