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이 순간] 이토록 경이로운 갯벌이 사라져 간다

등록 :2021-06-04 05:00수정 :2021-06-04 10:15

신안갯벌에 자연이 그린 거대한 나무 음각화
서해 파도가 신안 갯벌에 음각한 나무 한 그루.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서해 파도가 신안 갯벌에 음각한 나무 한 그루.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바닷물이 밀려나자 육지와 바다의 경계에 거대한 진회색 나무 한 그루가 형태를 드러냈다. 퇴적물이 쌓인 진흙 위를 서해 파도는 부지런히 들고 나며 줄기와 기둥을 음각했다. 석양이 드리워지자 나무는 더 선명해졌다. 해 질 무렵 썰물 때에 찾은 5월 신안 갯벌은 자연의 아름다움을 한껏 뽐내고 있었다.

신안 갯벌.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신안 갯벌.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갯벌은 수많은 동식물의 서식지이며 철새들의 사냥터이자 어민들의 일터다. 갯벌은 오염물질을 거름종이처럼 걸러내 흡수·분해하고, 식물 플랑크톤이 광합성을 통해 산소를 만들어내 ‘숨은 숲’ 역할을 한다. 한국의 갯벌은 세계적으로도 높은 생물종 다양성을 보여 산호·게 등 저서동물과 함초 등 염생식물과 큰고니 등 멸종위기종의 터전이다. 과학전문지 <네이처>는 갯벌의 생태적 가치를 1헥타르당 9990달러(약 1110만원)로 추정하고 있다.

말뚝망둥어. 박종식 기자
말뚝망둥어. 박종식 기자

문화재청과 해양수산부는 오는 7월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한국의 갯벌’을 세계자연유산으로 등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세계자연유산 자문·심사기구인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한국의 갯벌에 대해 세계유산 등재기준 중 ‘생물다양성의 보존을 위해 가장 중요하고 의미있는 자연 서식지’의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하면서도, 충분히 범위가 넓지 못하다는 이유로 ‘반려’ 의견을 낸 상태다.

칠게. 박종식 기자
칠게. 박종식 기자

현재 한국의 갯벌은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과 간척사업 등으로 점차 줄어들고 있다. 2018년 해양수산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갯벌 면적은 2482㎢로, 5년 전인 2013년보다 5.2㎢ 줄었다. 여의도 면적의 1.79배나 되는 갯벌이 5년 사이 사라진 것이다. 뒤늦게 심각성을 느낀 정부는 2020년 1월 ‘갯벌 및 그 주변지역의 지속가능한 관리와 복원에 관한 법률’을 시행하고 갯벌의 보전·관리·복원을 위해 한걸음을 내디뎠다. 기후위기에 맞서 나무 한 그루 한 그루를 심고 숲을 가꾸듯 ‘숨은 숲’ 갯벌을 지키기 위한 노력이 이어져야 한다.

백로. 박종식 기자
백로. 박종식 기자

신안/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2021년 6월 4일자 &lt;한겨레&gt; 사진기획 ‘이 순간’ 지면
2021년 6월 4일자 <한겨레> 사진기획 ‘이 순간’ 지면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디지털 성범죄 위장수사’ 수사관 40명, 추석 뒤 투입된다 1.

‘디지털 성범죄 위장수사’ 수사관 40명, 추석 뒤 투입된다

증명서 찍은 사진은 되고, 앱 캡처는 안 되고…헷갈리는 ‘백신 인증’ 2.

증명서 찍은 사진은 되고, 앱 캡처는 안 되고…헷갈리는 ‘백신 인증’

K-명절, 우리는 김지영이 된다 3.

K-명절, 우리는 김지영이 된다

여성비하 창작물은 왜 끊임없이 만들어지나 4.

여성비하 창작물은 왜 끊임없이 만들어지나

나더러 “어머님”이래…엄마가 되지 않은 여자들의 성장이란 5.

나더러 “어머님”이래…엄마가 되지 않은 여자들의 성장이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