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단속이 대수냐”…사흘 전 단속됐는데 문 잠그고 또 영업한 유흥주점

등록 :2021-05-05 08:53수정 :2021-05-05 09:33

크게 작게

경찰, 한밤 서초동 유흥주점서 53명 검거…경찰관 욕설·폭행도
사진은 서울 강남구 한 유흥주점 모습으로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
사진은 서울 강남구 한 유흥주점 모습으로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무시하고 상습 불법 영업을 해온 서울 서초동의 한 유흥주점이 현장 적발됐다.

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50분께 서초동의 한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A 유흥주점을 서초구청과 함께 단속해 업주·종업원·손님 53명의 인적사항을 확보했다.

단속은 소방당국이 잠긴 업소 문을 강제로 열면서 시작됐고, 경찰과 구청은 객실 13곳에 나뉘어 유흥을 즐기던 사람들의 모습을 채증했다. 경찰관에게 욕설과 폭행을 한 1명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53명은 인적사항 확인 후 구청에서 과태료 처분 예정 통지를 했다"며 "앞으로 피의자들을 순차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멤버십 형태로 예약 손님만 입장시켜온 이 업소는 잦은 민원과 단속 시도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영업을 이어왔다. 감염병예방법 위반으로만 이미 여러 차례 적발됐고, 이달 1일 자정께는 술을 마시던 손님 10명과 업주 등이 문을 잠그고 열어주지 않다가 단속되기도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서초구는 이 유흥주점을 전날 경찰에 고발했다. 아울러 업소를 방문한 손님들에게도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고발 등 조치를 할 수 있을지 검토 중이다.

현재 수도권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 중으로 지난달 12일부터 유흥·단란·감성주점과 콜라텍, 헌팅포차, 홀덤펍 등 유흥시설 6종의 영업이 금지돼 있다. 이런 조치는 이달 23일까지이어진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미스코리아, 1000표에 만원입니다” 어린이 대회까지 ‘돈벌이’ 1.

“미스코리아, 1000표에 만원입니다” 어린이 대회까지 ‘돈벌이’

[영상] 법원, 정인이 양모에 무기징역 선고…양부 구속 2.

[영상] 법원, 정인이 양모에 무기징역 선고…양부 구속

죄목조차 모호한 ‘박나래 수사’…경찰 내부서도 “각하했어야” 3.

죄목조차 모호한 ‘박나래 수사’…경찰 내부서도 “각하했어야”

[속보] 코로나 신규 확진자 747명…이틀 연속 700명대 4.

[속보] 코로나 신규 확진자 747명…이틀 연속 700명대

한강 대학생 부검 결과 ‘익사 추정’…‘42분 행적’ 의혹 풀 열쇠 5.

한강 대학생 부검 결과 ‘익사 추정’…‘42분 행적’ 의혹 풀 열쇠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