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박근혜 ‘뇌물·직권남용’ 징역 20년 확정…4년 만에 마침표

등록 :2021-01-14 11:26수정 :2021-01-14 14:38

크게 작게

박근혜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 사진.
박근혜 전 대통령. <한겨레> 자료 사진.

대법원이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69)의 뇌물·직권남용 혐의 등을 유죄로 인정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앞서 2018년 새누리당 공천 개입 혐의로 이미 확정된 징역 2년을 합쳐 박 전 대통령의 징역 총합은 22년이다. 2017년 3월31일 구속된 그에게 남은 형기는 19년 남짓이다.

대법원 3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이날 △삼성·롯데·에스케이(SK)에 수십억원의 뇌물을 받고 이병호 전 국정원장에게 특활비 2억원을 받은 혐의(뇌물)로 징역 15년과 벌금 180억원을, △국정원 특활비 34억5천만원을 챙긴 혐의(국고 손실) 등에 징역 5년을 각각 선고하고 추징금 35억원을 명령한 원심을 확정했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300㎏ 철판에 깔린 ‘삶의 희망’…재훈씨는 정신을 잃었다 1.

300㎏ 철판에 깔린 ‘삶의 희망’…재훈씨는 정신을 잃었다

[단독] 이선호씨 덮친 컨테이너, 사고 발생 8일전 검사서엔 ‘정상’ 2.

[단독] 이선호씨 덮친 컨테이너, 사고 발생 8일전 검사서엔 ‘정상’

일본만화 ‘헤타리아’ 한국 비하 논란… 24일부터 방영 파문 3.

일본만화 ‘헤타리아’ 한국 비하 논란… 24일부터 방영 파문

투기판이 된 땅, 떠나지도 돌아오지도 못하는 농민들 4.

투기판이 된 땅, 떠나지도 돌아오지도 못하는 농민들

‘벌금·추징금 미납’ MB 사저 공매 처분…최저 입찰가 111억원 5.

‘벌금·추징금 미납’ MB 사저 공매 처분…최저 입찰가 111억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