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옵티머스 의혹’ 받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등록 :2020-12-03 23:16수정 :2020-12-04 09:53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부실장인 이아무개(54)씨가 3일 밤 숨진 채 발견 됐다.

경찰과 검찰의 설명을 종합하면, 이 부실장은 이날 밤 9시15분께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경찰이 건물 수색 중에 발견됐다. 경찰은 이 부실장의 사망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관계자는 “정확한 사망 경위는 조사를 해봐야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은 “고인이 어제(2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에 출석하여 변호인 참여하에 저녁6시30분까지 조사를 받았고, 저녁 식사 뒤 조사를 재개하기로 했으나 이후 소재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부실장은 이날 2번째 조사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 25일 변호인과 함께 검찰에서 약 두 시간 정도 기초조사를 받았고, 2일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조사를 받았다.

앞서 이 부실장은 지난 4월 총선 당시 옵티머스자산운용 쪽으로부터 복합기 임대 편의를 제공받은 혐의로 최근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당했다. 이외에도 옵티머스 관계자들이 지난 6월 ‘1000만원 가량의 사무소 가구 집기’와 ‘사무실 보증금 대납’ 의혹을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피의사실이나 구체적인 진술을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며 “조사는 차분한 분위기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 업체인 트러스트올로부터 서울 종로구 선거사무실의 복합기 임대료 월11만5천원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을 받는다. 관련 의혹이 제기되자 이 대표 쪽은 참모진이 지인으로부터 빌려온 복합기로 알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서울중앙지검은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박윤경 배지현 기자 ygpark@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택시비 7천원 거리 ‘1만원’ 됐다…“요금 오르는 속도 무서워” 1.

택시비 7천원 거리 ‘1만원’ 됐다…“요금 오르는 속도 무서워”

서울 마포 골목서 제네시스 ‘급가속’…운전자·보행자 숨져 2.

서울 마포 골목서 제네시스 ‘급가속’…운전자·보행자 숨져

난방비 59만원 지원…3월까지 서민 169만 가구 대상 3.

난방비 59만원 지원…3월까지 서민 169만 가구 대상

“오늘은 무거운 눈” “인근 도로에 살얼음”…기상청 예보 달라진다 4.

“오늘은 무거운 눈” “인근 도로에 살얼음”…기상청 예보 달라진다

‘50억 클럽’ 고발장 손에 쥔 공수처, 이번엔 존재감 드러낼까 5.

‘50억 클럽’ 고발장 손에 쥔 공수처, 이번엔 존재감 드러낼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