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성범죄 모의만 해도 처벌…성 착취물 소유자 신상공개도 추진

등록 :2020-04-17 21:24수정 :2020-04-17 21:37

법무부 “성범죄 형사사법 정책 대전환 만들 것…처벌 수위 상향”
1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텔레그램 n번방'' 집단 성착취 사건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n번방 사건 엄정 수사와 제도적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에서 열린 ''텔레그램 n번방'' 집단 성착취 사건 규탄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n번방 사건 엄정 수사와 제도적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법무부는 우리 사회에 깊이 뿌리내린 성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처벌 수위를 끌어올리고 법률을 개정하는 등 형사사법 정책의 ‘대전환’을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1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를 통해 “그간 성범죄에 대한 우리사회의 대응이 너무 미온적이었음을 반성한다”며 “성범죄 범인을 끝까지 추적해 엄벌하고 미진한 법률은 전면 개정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최근 미성년자 등의 성 착취물 제작·유포사건인 ‘n번방’ 관련 범죄가수면 위로 드러난 이후 성범죄에 대한 사회 각층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를 바탕으로 △미성년자 의제강간 기준연령 16세로 상향 △중대 성범죄를 모의만 하더라도 처벌할 수 있는 ‘예비·음모죄’ 신설 △‘스토킹처벌법’과 ‘인신매매법’ 제정 등의 입법을 추진하기로 했다.

조직적인 성범죄의 경우에는 가담자 전원을 전체 범행의 공범으로 기소하고 범죄단체 조직죄 등도 적극적으로 적용해 엄정히 대처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법무부는 또 성 착취물을 수신한 대화방 회원에게도 제작·배포의 공범 책임을 적극적으로 묻고, 자동 저장을 동반한 수신 행위에 소지죄를 적용해 처벌받도록 조치하겠다고 설명했다.

특히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의 경우에는 배포·소지만 하더라도 유죄 확정된 범죄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할 수 있는 입법을 추진하고, 현행법상 가능한 범위 내의 피의자 신상 공개도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성 착취 범행은 기소나 유죄판결 없이도 독립된 몰수·추징 선고를 통해 선제적으로 범죄수익을 환수하고, 범행 기간 중 취득한 재산은 범죄수익으로 추정하여 환수하는 규정을 신설해 범행의 동기를 없애겠다고 덧붙였다.

법무부는 “성범죄에 대한 국제적 기준에 맞춰 형사사법적 처벌 요건을 정비하고처벌 수위를 획기적으로 높이겠다”며 “형사사법 정책의 대전환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연합뉴스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수심 27m 폐통발 더미…이 바다는 지속가능합니까 1.

수심 27m 폐통발 더미…이 바다는 지속가능합니까

<조선일보>는 태양광 발전량을 어떻게 왜곡했나 2.

<조선일보>는 태양광 발전량을 어떻게 왜곡했나

코로나 신규확진 1629명…비수도권 감염 4차 유행 이후 최다 3.

코로나 신규확진 1629명…비수도권 감염 4차 유행 이후 최다

수사팀 보강·압수수색…검찰, ‘윤석열 수사’ 속도내나 4.

수사팀 보강·압수수색…검찰, ‘윤석열 수사’ 속도내나

“일, 군함도 역사왜곡은 침략전쟁 인정 않겠다는 것” 5.

“일, 군함도 역사왜곡은 침략전쟁 인정 않겠다는 것”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