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청와대 앞 보수단체의 도 넘은 행태…‘세월호 시민’ 폭행하고 맹학교 위협

등록 :2019-12-01 16:04수정 :2019-12-01 19:16

10월3일 전광훈 목사 노숙농성 시작 뒤 두 달 동안 갈등 지속
세월호 시위자에 “지겹다”, “그만해라” 욕설
집회 민원 넣은 맹학교엔 “가만 있지 않겠다”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효자로에 설치한 권고문.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효자로에 설치한 권고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 일부 보수단체가 두 달 동안 청와대 앞에서 매일 집회를 이어가면서 불편을 야기하는 선을 넘어 시민들을 압박하는 상황들이 잇따르고 있다. 해당 지역에서 손팻말을 들고 시위하는 다른 단체들을 위협하는가 하면, 집회 관련 민원을 낸 맹학교 쪽에 ‘가만히 있지 않겠다’고 으름장을 놓는 식이다.

세월호 유족과 지지 시민들이 꾸린 ‘4월16일의 약속 국민연대’(416연대)는 지난달 29일 성명을 내어 “세월호 진상규명 운동에 참여하는 시민들과 피해자 가족에 대한 폭력과 혐오 발언이 도를 넘었다”며 “이달 27일 청와대 앞에서 세월호 진상규명 요구 피케팅 시위를 하던 한 시민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지지자들로부터 욕설을 듣고, 바닥에 내팽개쳐지는 등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전광훈 목사를 중심으로 한 문재인 하야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이 지난 10월3일 이 지역에서 노숙농성을 시작한 뒤 이런 갈등이 꾸준히 존재했다는 게 416연대의 설명이다.

당시 현장에서 집회에 참가한 박래군 인권재단사람 대표는 “순식간에 일어난 일이지만, 예상했던 일”이라고 했다. 박 대표는 “최근 세월호 관련 집회를 열 때마다 반복적으로 일어나던 일이었다. ‘지겹다’, ‘그만 해라’ 등의 말들을 욕설과 함께 쏟아내며 때리려고 덤벼들기도 하는데 워낙 막무가내다”라고 말했다.

2016년 법원의 판단으로 청와대 담장 100미터 앞까지 집회의 길이 열린 뒤, 청운동·효자동 일대가 시위대의 앞마당이 되고 주민들이 소음과 불편을 호소한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하지만 최근 보수단체의 ‘24시간 농성’은 정치적 반대세력이나 주민들에 대한 위협으로까지 이어진다는 게 문제다. 해당 지역에 있는 시민단체 참여연대 역시 ‘보수단체의 압박이 심하다’고 전했다.

청와대 사랑채에서 약 500m 떨어진 국립 서울맹학교의 경우 집회가 몇 달째 계속되면서 매일 들리는 확성기 소리에 학생들이 음성 프로그램으로 책을 읽기도 힘들다. 이 때문에 경찰에 집회 금지 탄원서를 넣고 경찰이 ‘옥외 야간집회 금지’ 명령을 내린 뒤 맹학교 관계자들은 보수단체로부터 사과를 받기는커녕 되레 위협을 당했다고 한다. “한 번만 더 공문이니 뭐니 하면 가만히 있지 않겠다”는 등의 협박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경찰은 맹학교 인근에서 학생 보호를 위한 근무를 서기로 했다.

서울맹학교 쪽 관계자는 <한겨레>와의 통화에서 “집회 신고를 한 여러 단체 중에 저희는 어떤 단체가 시끄럽게 하는지도 몰라서 무분별한 집회를 다 금지해 달라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역에서는 민주노총 톨게이트노조 역시 매일 집회 신고를 하고 있다.

경찰로선 이미 야간집회(오후 6시~오전 9시)를 금지한 마당이어서 물리적 폭력이 발생하지 않는 한 추가 대책을 내놓기도 어렵다. 야간집회 금지의 효과도 지지부진한 상태다. 종로경찰서 관계자는 “현장에서 설득은 하고 있다. 다른 해법을 고민하고 있지는 않다”라고 답했다.

배지현 기자 beep@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임명강행’ 앞둔 한동훈 “광기에 가까운 집착과 린치 당했다” 1.

‘임명강행’ 앞둔 한동훈 “광기에 가까운 집착과 린치 당했다”

경찰, 한동훈 딸 ‘논문 대필 의혹’ 수사 착수 2.

경찰, 한동훈 딸 ‘논문 대필 의혹’ 수사 착수

3만5천원 몰래 쓰고 징역형?…주운 카드 사용이 무서운 이유 3.

3만5천원 몰래 쓰고 징역형?…주운 카드 사용이 무서운 이유

[단독] 판소리 했던 송가인의 힘? 교육부, 성취기준에 ‘국악’ 되살린다 4.

[단독] 판소리 했던 송가인의 힘? 교육부, 성취기준에 ‘국악’ 되살린다

코로나 위험도 ‘심각’ 인식 역대최저…실외마스크 해제엔 ‘중립’ 40% 5.

코로나 위험도 ‘심각’ 인식 역대최저…실외마스크 해제엔 ‘중립’ 40%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