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속보] 검찰, ‘조국 사모펀드 의혹’ 익성 등 압수수색

등록 :2019-09-20 11:43수정 :2019-09-20 22:17

조국 딸 지원했던 차의과대·의전원 포함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등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0일 조 장관 딸이 지원했던 차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과 사모펀드 의혹에 연루된 기업 익성 등을 동시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고형곤 부장검사)는 20일 오전 차의과학대 의전원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조 장관의 딸 조아무개씨가 차의과학대 의전원 지원 당시 허위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조씨는 이 대학 의전원을 지원했지만 탈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충북 음성에 있는 익성 본사와 이아무개 회장, 이아무개 부사장 자택 등에도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했다. 익성 자회사인 2차전지 음극재 기업 아이에프엠(IFM)의 김아무개 전 대표 자택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익성은 현대기아차 협력사인 자동차 흡음재 제조기업으로, 조 장관 5촌조카이자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코링크) 실소유주로 지목된 조모(36) 씨와 깊은 관계를 맺고 있는 기업이다.

일각에서는 투자자금은 물론 코링크 설립 자금도 익성에서 나온 것이라는 얘기가 있다. 익성이 사모펀드에서 투자받는 형식을 취해 회계 문제 등을 정리하고 상장시키기 위해 코링크를 세웠다는 것이다.

최현준 기자 haojune@hani.co.kr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오미크론’ 변이 우려…남아공 등 8개국서 온 외국인 ‘입국 불허’ 1.

‘오미크론’ 변이 우려…남아공 등 8개국서 온 외국인 ‘입국 불허’

윤석열, 이번엔 탈원전 덮어놓고 비판하다 또 헛발질? 2.

윤석열, 이번엔 탈원전 덮어놓고 비판하다 또 헛발질?

전두환 쪽 ‘이순자 15초 대리사과’ 에…“5·18에 대한 게 아니다” 3.

전두환 쪽 ‘이순자 15초 대리사과’ 에…“5·18에 대한 게 아니다”

“재벌회장 불법파견 죄 물어라…나에 대한 중형도 달게 받겠다” 4.

“재벌회장 불법파견 죄 물어라…나에 대한 중형도 달게 받겠다”

‘전두환 시대 희생자’ 딛고 선 우리 시대의 기득권 세력들 5.

‘전두환 시대 희생자’ 딛고 선 우리 시대의 기득권 세력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