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비서 성추행’ 김준기 전 DB 회장, 가사도우미 성폭행 피소

등록 :2019-07-16 09:43수정 :2019-07-16 09:49

2017년 7월 미국으로 출국한 뒤 소환조사 불응
경찰, 지난해 5월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 송치
김준기 전 디비(DB)그룹 회장.
김준기 전 디비(DB)그룹 회장.
2017년 비서를 상습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뒤 미국으로 출국한 김준기(75) 전 디비(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가사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추가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미국에 있는 김 전 회장을 체포하지 못한 경찰은 비서 성추행 및 가사도우미 성폭행 의혹 사건을 모두 지난해 5월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 송치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였던 ㄱ씨가 지난해 1월 김 전 회장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의 설명을 종합하면, ㄱ씨는 2016년부터 약 1년 동안 경기도 남양주의 별장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할 당시 김 전 회장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고소인 조사는 마쳤지만, 김 전 회장이 2017년 7월 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출국해 돌아오지 않았기 때문에 피고소인 조사는 진행하지 못했다.

앞서 15일 <제이티비씨>(JTBC)가 공개한 ㄱ씨와 김 전 회장의 대화 녹취 내용을 들어보면, 김 전 회장은 ㄱ씨가 명확하게 거부 의사를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나 안 늙었지. 나이 먹었으면 부드럽게 굴 줄 알아야지. 가만히 있어”라고 말하는 등 강압적인 분위기에서 성폭력을 시도하는 정황이 담긴 대화가 등장한다.

경찰은 외교부와 공조해 소환조사에 불응한 김 전 회장의 여권을 무효화하고,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한 상태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단독] ILO, 한국 정부의 화물연대 노동기본권 침해 의혹에 ‘즉각 개입’ 1.

[단독] ILO, 한국 정부의 화물연대 노동기본권 침해 의혹에 ‘즉각 개입’

‘화물연대 파업’ 연대의 촛불 켜졌다 [만리재사진첩] 2.

‘화물연대 파업’ 연대의 촛불 켜졌다 [만리재사진첩]

서울·부산 1만 노동자들 “화물연대 파업 지지…노란봉투법 제정하라” 3.

서울·부산 1만 노동자들 “화물연대 파업 지지…노란봉투법 제정하라”

새벽 4시 브라질전 ‘거리응원’…0시부터 광화문으로! 4.

새벽 4시 브라질전 ‘거리응원’…0시부터 광화문으로!

대법 “범죄수익 몰수는 기소된 범행에 관한 것만 가능” 5.

대법 “범죄수익 몰수는 기소된 범행에 관한 것만 가능”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