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죽기 전 꼭 진실을…” 92살 위안부 피해 할머니 ‘눈물로 쓴 편지'

등록 :2019-03-07 20:28수정 :2019-03-07 21:19

고 김복동 할머니 단짝 길원옥 할머니
‘위안부 합의' 문건 공개 항소심에서
A4용지 빼곡히 써온 호소문 제출
“일본이 강제연행 인정했는지
온 국민이 알 수 있게 해주시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써서 7일 재판부에 제출한 자필 호소문. 장예지 기자 penj@hani.co.kr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써서 7일 재판부에 제출한 자필 호소문. 장예지 기자 penj@hani.co.kr
“존경하는 재판장님 저는 위안부라고 불렸던 23명의 생존 할머니 중 한 사람입니다. 저의 고향은 평양이고, 저는 13살에 말할 수 없는 고통을 당했습니다. 제 나이 이제 92살입니다. 저는 제가 죽기 전에 꼭 진실을 밝히기를 원합니다.”

지난 2월20일, 올해로 92살이 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는 비뚤배뚤하지만 한 자 한 자 꾹꾹 눌러쓴 호소문을 A4 용지에 빼곡히 써내려갔다. 길 할머니는 호소문에 “일본이 위안부 문제의 진실인 강제 연행을 인정했는지를 국민이 알게 해주시기를 간절히 호소드립니다. 진심으로 호소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적었다.

‘한일 일본군 위안부 합의 정보공개 청구 소송’을 담당하는 재판부에 낼 이 편지를 쓸 때만 해도 23명의 할머니가 살아 있었다. 하지만 지난 2일 곽예남 할머니가 세상을 뜨면서 남아 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는 22명으로 줄었다.

7일 오후 서울고법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에 관한 문건 공개를 요구하는 항소심이 열려, 길원옥 할머니가 자신이 쓴 호소문을 재판부(행정3부·재판장 문용선)에 제출했다. 정보공개 청구 소송을 낸 송기호 변호사는 이날 길 할머니의 호소문을 법정에서 직접 읽었다. 송 변호사는 이날 재판을 마친 뒤 기자들에게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의 본질은 일본이 강제 연행을 인정한 상태에서 합의했는가 여부다. 1심에서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는 것을 인정받았지만, 외교부는 소송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불가역적이고 비가역적이라는 이 합의의 실체를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2월1일부터 재판부가 요구한 자료에 아직 답을 내놓지 않는 상황이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인 정부를 향해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 공개와 관련해 일본 정부가 어떤 방식으로든 한국 정부에 항의한 적이 있는지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또 “문서 형태가 아니더라도 재판장이 일본의 강제 연행 인정 여부를 법정에서 문답할 수 있을지” 묻기도 했다. 외교문서여서 공개할 수 없다면, 직접 재판장이 물어 확인할 수 있느냐는 취지다. 하지만 외교부를 대리하는 변호인은 이런 재판부의 요청에 “어렵다”고 답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1월2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가 1월2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복동 할머니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길 할머니는 지난 1월28일 별세한 평화운동가 김복동 할머니의 단짝이기도 하다. 김 할머니의 빈소에서 담담한 얼굴로 영정을 바라보던 그였다. 두 할머니는 2012년 전시 피해 여성들을 지원하는 ‘나비기금’을 함께 만들었다. 지난해에는 두 할머니의 증언을 바탕으로 김숨 작가가 <숭고함은 나를 들여다보는 거야>라는 소설을 펴내기도 했다. 단짝이 먼저 세상을 떠나자 길 할머니는 “내가 (언니 몫까지) 잘해야지”라고 말하며 호소문을 썼다고 한다.

이번 소송은 2016년 처음 시작돼 2017년 1월 1심에서 원고가 승소했다. 하지만 외교부는 정보공개를 거부하며 곧바로 항소했고, 2년이 지난 현재까지 소송이 이어지고 있다. 오는 4월18일에 최종 선고가 예정돼 있다.

장예지 기자 penj@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유동규 배임 빠지고 뇌물 덜어내고…검찰의 초라한 ‘수사 성적표’ 1.

유동규 배임 빠지고 뇌물 덜어내고…검찰의 초라한 ‘수사 성적표’

“피해자 혈액에서만 검출” 커지는 ‘생수병 사건’ 미스터리 2.

“피해자 혈액에서만 검출” 커지는 ‘생수병 사건’ 미스터리

군, ‘변희수 하사 전역취소 판결’ 항소 안 한다 3.

군, ‘변희수 하사 전역취소 판결’ 항소 안 한다

11월 초부터 식당·카페 영업시간 제한 없앤다 4.

11월 초부터 식당·카페 영업시간 제한 없앤다

[단독] 대장동 수익 배분방식, ‘지분→고정’으로 18일만에 뒤집혔다 5.

[단독] 대장동 수익 배분방식, ‘지분→고정’으로 18일만에 뒤집혔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