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채동욱 뒷조사’ 서초구청 간부 법정서 “혐의 인정”

등록 :2018-06-14 16:40수정 :2018-06-14 18:26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에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건넨 혐의를 받는 서초구청 임모씨가 1일 오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 서류봉투로 얼굴을 가린 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2018.5.1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에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건넨 혐의를 받는 서초구청 임모씨가 1일 오전 영장실질심사에 출석, 서류봉투로 얼굴을 가린 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건물로 들어서고 있다. 2018.5.1 연합뉴스
혼외자 정보 확인해 국정원 쪽에 넘긴 혐의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확인해 국가정보원 직원에게 넘긴 서초구청 공무원이 재판에서 혐의를 인정했다.

서초구청 임모 전 과장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이성은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임씨의 변호인은 검찰 측 증거도 모두 동의한다고 밝혔다.

임씨는 서초구청 복지정책과장으로 근무하던 2013년 6월 구청 가족관계등록팀장 김모씨를 시켜 채동욱 당시 검찰총장의 혼외자 채모군의 정보를 확인한 뒤 국정원 직원 송모씨에게 전화로 전달한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기소된 국정원 직원 송씨 등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가 '송씨에게 정보를 알려준 적이 없다'는 등의 허위 증언을 한 혐의도 받는다.

임씨 역시 당시 검찰 조사를 받았으나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정식으로 공문을 받아 적법하게 개인정보를 열람했다"고 주장해 처벌을 피했다.

그러나 지난해 10월 국정원 개혁위원회가 채 전 총장에 대한 뒷조사에 국정원 지휘부가 개입한 의혹이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함에 따라 사실상 재수사가 이뤄지면서 임씨 혐의도 드러나게 됐다.

연합뉴스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모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려요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논썰] ‘풀뿌리’ 박멸 나선 오세훈, 5년 뒤를 노리는 ‘자기정치’ 1.

[논썰] ‘풀뿌리’ 박멸 나선 오세훈, 5년 뒤를 노리는 ‘자기정치’

인천 ‘교회 출석’ 3명 오미크론 확진…집단감염 비상 2.

인천 ‘교회 출석’ 3명 오미크론 확진…집단감염 비상

3대 개시장 ‘뜬장’ 없앴지만…식용견 금지 이번엔 될까 3.

3대 개시장 ‘뜬장’ 없앴지만…식용견 금지 이번엔 될까

미접종자 식당·카페 모임 못간다…1명만 ‘예외’ 인정 4.

미접종자 식당·카페 모임 못간다…1명만 ‘예외’ 인정

인터넷 물류노동자 민혜씨 “우린 그냥 짧게 쓰고 버리는 소모품이에요” 5.

인터넷 물류노동자 민혜씨 “우린 그냥 짧게 쓰고 버리는 소모품이에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너랑 나랑'겨리 맺자'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에 많은 분들이
함께 할 수 있도록 주위에 한겨레 후원을
추천해 주세요.이벤트 참여자에게
타이벡 에코백을 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