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수인번호 716번 이명박…6시30분 기상·아침은 모닝빵과 잼

등록 :2018-03-23 08:25수정 :2018-03-23 20:50

서울 동부구치소 “수용과정에 특이사항 없어”
독방 거실면적 3평·화장실 면적 0.8평
수용거실에 TV, 거울, 식탁 겸 책상 등 구비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이명박 전 대통령이 23일 오전 서울 논현동 자택에서 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백소아 기자 thanks@hani.co.kr
23일 서울 동부구치소의 3.8평짜리 독방에서 수감 첫날을 맞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다른 수용자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하루를 보냈다. 수인번호 716번이 부여된 이 전 대통령은 아침 6시30분에 기상해 모닝빵과 잼으로 아침을 먹었다.

이 전 대통령이 수용된 독방은 구치소 건물 12층에 있으며, 12층에는 이 전 대통령 외엔 다른 수용자가 없다고 한다. 지난해 옛 성동구치소에서 확장 이전할 때부터 직원 부족 등의 이유로 12층을 아무도 사용하지 않았다는 게 구치소 쪽의 설명이다. 12층엔 다른 층과 마찬가지로 농구대가 설치된 소규모 운동장이 있다. 이 전 대통령이 머무는 공간의 거실 면적은 10.13㎡(3.08평)이며, 화장실 면적은 2.94㎡(0.8평)다.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독방 면적 10.08㎡(3.04평, 거실·화장실 포함)보다 조금 넓다. 이 전 대통령이 수용된 거실에는 일반 수용자 거실과 마찬가지로 텔레비전과 거울, 침구류(이불·매트리스), 식탁 겸 책상, 사물함, 싱크대, 청소용품 등이 구비돼 있다.

 
 

취침이나 식사는 일반 수용자들과 다르지 않다. 동부구치소의 수용자 하루 일과표를 보면, 아침 6시30분에 기상해 밤 9시에 취침한다. 아침 7시와 낮 12시, 오후 5시에 각각 아침·점심·저녁을 먹는다. 이날 점심엔 돼지고기 김치찌개와 멸치볶음 등이 제공됐고 저녁은 감자수제비와 오징어젓갈 등이 나왔다. 수용자의 1일 급식비는 4415원(한끼에 1471원), 1년 의료비는 39만4343원으로 책정돼 있다.

서울 동부구치소는 이날 “이 전 대통령이 23일 0시20분 일반 수용자와 동일한 입소 절차를 거쳐 수용됐으며, 수용 과정에 특이사항은 없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 전 대통령을 동부구치소에 수감한 이유에 대해 △서울구치소에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 전 대통령의 공범이 수용돼 있는 점 △서울 동부구치소를 확장 이전하면서 사용하지 않은 수용동이 있는 점 △조사나 재판을 받을 때 검찰청 및 법원과 거리가 가까운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AZ 접종 뒤 ‘멍으로 응급실’ 간다는데…‘희귀 혈전’ 진짜 위험 신호는? 1.

AZ 접종 뒤 ‘멍으로 응급실’ 간다는데…‘희귀 혈전’ 진짜 위험 신호는?

“뚜거운 물 적으니까 샤월 불편해요” 손글씨 편지가 도착했다 2.

“뚜거운 물 적으니까 샤월 불편해요” 손글씨 편지가 도착했다

잔여백신 ‘매크로 예약’ 등장하자…정부 “네이버와 협의 중” 3.

잔여백신 ‘매크로 예약’ 등장하자…정부 “네이버와 협의 중”

매실주 만들 때, 씨앗을 제거해야 할까요? 4.

매실주 만들 때, 씨앗을 제거해야 할까요?

“공군 군사경찰단장, ‘성추행’ 사망 보고 4차례 삭제 지시” 5.

“공군 군사경찰단장, ‘성추행’ 사망 보고 4차례 삭제 지시”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