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2030 청년들, ‘나쁜정치’ 블랙리스트 만든다

등록 :2017-01-10 10:16수정 :2017-01-10 16:35

“블랙리스트는 너희가 아닌 우리가 만든다”
민주주의 파괴·국정 우롱자들 명단 발표 예정

“정말 블랙리스트를 만들고 싶은 건 우리입니다.”

진보성향의 문화·예술계 인사들의 명단 ‘블랙리스트’,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를 비판하는 인사들을 관리하는 ‘적군리스트’의 실체가 폭로된 가운데, 평범한 2030대 청년들이 ‘나쁜 정치 블랙리스트’를 작성해보겠다고 나섰다. 정치단체 민중의꿈에 속한 청년들은 ‘청년이 만드는 블랙리스트’ 활동을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들은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정을 우롱하는 인물이나 정부 기관·정부 정책을 모아 블랙리스트로 만들어 발표한다.

블랙리스트 활동을 이끌고 있는 정우령씨는 “정권에 반대되는 성향을 가졌다는 이유로 문제 인물 명단을 관리하면서 불이익을 줬다는 기사를 보고 답답한 마음이 들었다”며 “민주주의를 파괴하고 국정을 우롱하는 인물들을 청산하고 퇴출시키는 도구로 블랙리스트를 써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활동 취지를 밝혔다.

이들은 페이스북에 개설된 ‘청년이 만드는 블랙리스트’ 페이지를 통해 2030 청년들로부터 블랙리스트에 올릴 인물·기관·정책을 추천받고 있다. 블랙리스트 후보에 오른 이들을 조사하고 심사하는 블랙리스트 선정위원도 모은다. 이후 시민들의 투표와 선정위원들의 점수를 합산해 블랙리스트를 추리고 명단에 오른 이들에 시상하는 퍼포먼스도 벌일 예정이다. 고한솔 기자 sol@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성착취물 2천개 든 파일 받아도…한번이라고 감형해준 법원 1.

성착취물 2천개 든 파일 받아도…한번이라고 감형해준 법원

동성애로 확산?…성소수자 혐오 부르는 ‘원숭이두창’ 왜곡 보도 2.

동성애로 확산?…성소수자 혐오 부르는 ‘원숭이두창’ 왜곡 보도

한동훈의 법무부, 공직자 인사검증 조직 ‘지청급’으로…공룡부처 우려 3.

한동훈의 법무부, 공직자 인사검증 조직 ‘지청급’으로…공룡부처 우려

유세차 소음, 규제한 게 이거라고?…전투기 소리보다 크다 4.

유세차 소음, 규제한 게 이거라고?…전투기 소리보다 크다

850원 컵라면 받고 되판 아동 성착취물…피해자 고통엔 무감했다 5.

850원 컵라면 받고 되판 아동 성착취물…피해자 고통엔 무감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