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SK 80억 요구 받던 2월, 최태원 회장 박근혜 대통령과 독대

등록 :2016-11-14 16:39수정 :2016-11-15 00:41

8·15 사면으로 출소한 최태원 SK 회장
지난 2월 박근혜 대통령 비공개 면담
K스포츠 전 사무총장 “최순실씨 지시로
2월29일 에스케이에 80억 투자 유치 설명”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4일 새벽 검찰 조사를 마치고 지친 듯한 표정으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검찰청을 빠져 나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4일 새벽 검찰 조사를 마치고 지친 듯한 표정으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검찰청을 빠져 나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월 최태원 에스케이(SK) 회장을 독대한 사실을 확인하고 에스케이가 최순실씨가 운영하는 케이(K)스포츠 재단 쪽과 ‘뇌물성 거래’를 했는지 조사하고 있다. 케이스포츠재단은 박 대통령과 최 회장의 독대 이후 에스케이에 80억원 투자를 요청한 바 있다.

‘최순실 의혹’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는 14일 “최태원 회장이 지난 2월18일 박근혜 대통령을 독대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지난해 7월 대기업 총수 7명을 청와대로 불러 미르·케이스포츠 재단 지원을 요청했으나 최 회장은 당시 회삿돈 450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징역 4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검찰은 당시 김창근 에스케이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이 대신 대통령을 만난 사실을 확인하고 김 의장도 12일 오후부터 다음날 새벽까지 조사했다. 검찰은 최 회장이 지난해 8·15 특별사면으로 출소한 뒤 올해 2월에 대통령과 독대한 사실을 확인하고 김 의장에 이어 최 회장을 13일 오후 소환한 것이다.

박 대통령과 최 회장의 독대는 케이스포츠재단이 에스케이를 찾아 80억원의 투자 유치를 부탁한 시점과 맞물린다. 앞서 정현식 케이스포츠재단 전 사무총장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최순실씨가 ‘에스케이와 이야기가 다 됐으니 가서 사업 설명을 하라’고 지시해 2월29일 에스케이를 찾아 80억원 투자 유치를 설명하고 며칠 뒤 안종범 수석한테서 확인 전화가 왔다”고 밝힌 바 있다.(<한겨레> 10월27일치 1면) 그러나 케이스포츠재단과 에스케이간의 투자액에 대한 이견으로 실제 투자는 이뤄지지 않았다.

검찰은 지난 2월말~3월초께 박 대통령을 독대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도 곧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당시 신 회장은 비자금 조성 혐의 등으로 검찰의 내사 대상에 올라 있었다. 롯데는 이미 두 재단에 45억을 출연했지만, 지난 5월 케이스포츠재단에 추가로 70억을 냈다가 6월10일 검찰 압수수색 하루 전날에 돌려받았다.

한편, 검찰은 이날 이미경 씨제이(CJ) 부회장의 경영 일선 퇴진을 강요한 의혹을 받고 있는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의 집을 압수수색했다.

김민경 기자 salmat@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김건희 “노무현은 희생하는 분, 문재인은 신하 뒤에 숨는 분” 1.

김건희 “노무현은 희생하는 분, 문재인은 신하 뒤에 숨는 분”

대형마트·영화관·독서실·학원 등 내일부터 방역패스 해제 2.

대형마트·영화관·독서실·학원 등 내일부터 방역패스 해제

공수처 1년 초라한 성적표…“김진욱 포함 인적쇄신 불가피” 3.

공수처 1년 초라한 성적표…“김진욱 포함 인적쇄신 불가피”

“결국엔 사랑이 이긴다…행복한 ‘할아버지 부부’가 될 것” 4.

“결국엔 사랑이 이긴다…행복한 ‘할아버지 부부’가 될 것”

(영상)3만원대 고든 램지 버거, 식재료 원가 계산해 보니 5.

(영상)3만원대 고든 램지 버거, 식재료 원가 계산해 보니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