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속보] ‘물대포 피격’ 백남기 농민 결국 사망

등록 :2016-09-25 14:20수정 :2016-09-25 18:47

지난해 11월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백남기 농민이 25일 별세하자 경찰이 서울대병원입구를 막고 있다. 사진 이재욱 기자
지난해 11월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백남기 농민이 25일 별세하자 경찰이 서울대병원입구를 막고 있다. 사진 이재욱 기자

지난해 11월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백남기 농민이 별세했다. 향년 69.

백씨는 25일 오후 1시58분께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중환자실에서 끝내 숨을 거뒀다. 백씨는 총궐기 당일 저녁에 쓰러진 뒤 외상성뇌출혈 진단을 받고 줄곧 의식을 잃은채 인공호흡기 등에 의존해 생명을 이어왔다. 서울대병원은 백씨의 정확한 사인을 급성신부전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백남기 농민이 25일 별세하자 경찰이 서울대병원입구를 막고 있다. 사진 이재욱 기자
지난해 11월14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민중총궐기대회에서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중태에 빠진 백남기 농민이 25일 별세하자 경찰이 서울대병원입구를 막고 있다. 사진 이재욱 기자
전남 보성에서 30년 넘게 농사를 지어온 백씨는 총궐기 당일 아침에 농민 120여명과 함께 버스를 타고 상경했다. 농민들은 대통령의 공약인 쌀값 21만원(한 가마니 80kg)을 보장하라고 정부에 요구하기 위해서였다. 그러나 이날 서울 종로구청 앞 사거리에서 차벽을 치고 막아선 경찰은 저녁 6시57분께 집회 행진을 하다가 차벽 앞으로 다가간 백씨를 향해 최루액이 섞인 물대포를 쐈다. 백씨는 강한 수압의 물대포를 직접 맞고 바닥에 머리를 부딪혔다. 분사는 그가 쓰러진 뒤에도 15초 이상 이어졌다. 곧장 서울대병원 응급실로 이송됐고 며칠 지나 뇌수술도 한 차례 받았으나 상태가 호전되지 못했다.

이후 백남기대책위원회 등이 꾸려져 병원 후문 앞에서 300일 넘게 경찰 규탄 농성을 이어왔다. 경찰은 한 차례도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 않았다. 강신명 전 경찰청장이 지난 12일 국회에서 열린 청문회에 나와 “백남기 농민과 가족분들께 어려움을 겪고 계신 데 대해 인간적으로 심심한 사죄 말씀드리겠다”며 청장이 아닌 개인 자격으로 안타까움을 표명한 게 전부다. 백씨의 가족들과 농민 단체 등은 강신명 경찰청장을 비롯한 책임자들을 살인미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백남기 농민이 25일 별세하자 ‘백남기 농민의 쾌유와 국가폭력 규탄 범국민대책위원회’ 관계자 30여명이 부검을 막기 위해 중환자실 앞을 지키고 있다. 사진 이재욱 기자
백남기 농민이 25일 별세하자 ‘백남기 농민의 쾌유와 국가폭력 규탄 범국민대책위원회’ 관계자 30여명이 부검을 막기 위해 중환자실 앞을 지키고 있다. 사진 이재욱 기자
1968년 중앙대 법대에 입학한 백씨는 유신 독재와 군사 쿠데타에 투쟁하다 수배 생활을 하고 고문을 겪다가 몇 차례 제적된 뒤 1980년 퇴학 당했다. 이후 고향 보성으로 돌아가 농사를 시작했다. 가톨릭농민회에서 농민운동을 하고 1992년 전국 부회장도 지냈다. 백씨가 부회장을 맡았을 때 기존의 생존권 투쟁 대신 평화·생명·공동체 운동을 이끌었다. 그와 오래 지내온 동료들이 백씨를 두고 ‘생명의 농민’이라 부르는 이유다. 유족으로는 부인 박경숙씨와 자녀 도라지(35), 두산(33), 민주화(30)씨가 있다.

김지훈 기자 watchdog@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문 대통령, 조선일보가 왜곡한 “숨어있는 태양광 13.8GW 찾아라” 지시 1.

문 대통령, 조선일보가 왜곡한 “숨어있는 태양광 13.8GW 찾아라” 지시

일단, 살았습니다…7말8초 더위, 2018년보단 ‘순한 맛’ 2.

일단, 살았습니다…7말8초 더위, 2018년보단 ‘순한 맛’

‘숏컷 공격’에 안산 “편하니까” 답하자…인증샷 6천개 달렸다 3.

‘숏컷 공격’에 안산 “편하니까” 답하자…인증샷 6천개 달렸다

물도 마음껏 못 마시는 삶…공중화장실이 두려운 트랜스젠더 4.

물도 마음껏 못 마시는 삶…공중화장실이 두려운 트랜스젠더

“무엇을 입을지는 우리가 정한다”…‘노출 없는 유니폼’ 독일 여자체조팀 5.

“무엇을 입을지는 우리가 정한다”…‘노출 없는 유니폼’ 독일 여자체조팀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