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속보] 울산 동쪽 바다서 규모 5.0 지진…진동에 시민들 불안

등록 :2016-07-05 21:35수정 :2016-07-06 00:07

경북·경남지역서도 진동 느껴…2014년 격렬비열도 5.1 이후 가장 커
울산시 동쪽 바다에서 규모 5.0 지진이 발생했다.

기상청은 5일 “울산 동구 동쪽 52㎞ 해역(북위 35.51, 동경 129.99)에서 이날 저녁 8시33분03초에 규모 5.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51분 뒤인 밤 9시24분 35초엔 규모 2.6의 지진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날 지진으로 인해 울산지역뿐만 아니라 경북, 경남지역에서 지진동이 감지됐다고 기상청은 덧붙였다. 이번 지진은 2014년 4월 충남 태안군 격력비열도 서북서쪽 100㎞ 해저에서 일어난 규모 5.1의 지진 이래 가장 큰 규모로, 1978년 지진을 계기로 관측한 이래 규모 순위로는 다섯번째다.

부산 시민들도 지진동을 느끼고 한동안 불안에 떨었다. 이아무개(38·부산 금정구)씨는 “2층 집 안 욕실에서 한살배기 아이를 씻기고 있었는데, 집 전체가 순간 흔들렸다. 무슨 일인지 몰라 당황했는데, 곧이어 한 번 더 집이 흔들려 아이를 안고 몸을 숙였다. 당황스러웠고 무서웠다”고 말했다. 직장인 김아무개(40·부산 해운대구)씨도 “아내와 저녁을 먹다가 식탁이 흔들려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부산시 소방본부는 “‘건물이 크게 휘청거렸다’ ‘테이블의 물건이 바닥에 떨어졌다’ 등 지진에 관한 신고가 폭주했다”고 밝혔다. 울산시 소방본부는 “울산 전역의 소방센터에서 석유화학공단과 원자력발전소 근처를 순찰했고, 밤 9시10분 현재 지진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안전처도 “밤 9시 현재까지 지진 인명피해와 재산피해 없다”고 확인했다.

이근영 선임기자자, 부산/김영동 기자 kylee@hani.co.kr



한겨레와 함께 걸어주세요
섬세하게 세상을 보고
용기있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어디서 고대생 흉내야?” 세종캠 학우에 도넘은 ‘사이버 폭력’ 1.

“어디서 고대생 흉내야?” 세종캠 학우에 도넘은 ‘사이버 폭력’

오늘 낮최고 30도, 내일은 또 비…남해안·제주에는 태풍급 돌풍도 2.

오늘 낮최고 30도, 내일은 또 비…남해안·제주에는 태풍급 돌풍도

한강 대학생 사망일 “강 들어간 남성 봤다” 목격자 7명 확보 3.

한강 대학생 사망일 “강 들어간 남성 봤다” 목격자 7명 확보

‘전면 등교’ 은빛초 가보니…“방역 도우미 확대·급식실 대책 마련을” 4.

‘전면 등교’ 은빛초 가보니…“방역 도우미 확대·급식실 대책 마련을”

일가족 확진인데 접종 70대만 ‘음성’…넓어지는 ‘고령층 방어막’ 5.

일가족 확진인데 접종 70대만 ‘음성’…넓어지는 ‘고령층 방어막’

한겨레와 친구하기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의 마음이 번집니다
민주주의를 갈망하는 마음,
환경을 염려하는 마음,
평등을 지향하는 마음...
당신의 가치를 후원으로 얹어주세요.